default_setNet1_2

발리 국제공항, 화산재로 인해 폐쇄 시간 24시간 연장

ad54
   

발리 국제공항의 폐쇄시간이 늘어났다.

뉴시스 보도에 따르면 인도네시아의 유명 관광지 발리에 있는 발리 국제공항이 28일 분화를 계속하는 아궁 화산의 화산재 영향 때문에 공항 폐쇄를 29일 아침까지로 24시간 연장한다고 발표했다고 지지(時事)통신이 보도했다.

발리 국제공항 당국은 “화산재가 여전히 3000m 높이까지 흩날리고 있다. 바람도 아궁 화산으로부터 공항 쪽을 향해 불고 있어 (항공기가 지나는)상공이 온통 화산재로 덮여 있다”고 설명했다.

발리 국제공항은 앞서 27일 화산재로 28일 아침까지 공항을 24시간 폐쇄하기로 결정하고 6시간마다 상황을 판단해 28일 공항을 재개할 것인지를 결정하기로 했다.

27일 하루에만 국제선과 국내선 총 445편이 결항돼 6만 명에 달하는 관광객들의 발이 묶였다. 이날 공항 폐쇄 기간을 하루 더 연장하기로 함에 따라 관광객들의 피해가 더욱 커질 것이 확실하다.

[뉴스인사이드 소다은 인턴기자]

ad39
default_news_ad4
ad51

SNS topic

default_setNet2
ad4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