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로봇이 아니야’, 6일 첫 방송…세 가지 시청포인트 살펴보기

ad54
   

배우 유승호와 엄기준의 조합으로 큰 기대를 모으고 있는 드라마 ‘로봇이 아니야’가 드디어 베일을 벗는다.

MBC 새 수목드라마 ‘로봇이 아니야’(연출 정대윤 l 극본 김선미·이석준)가 드디어 6일 밤 10시 첫 방송을 앞두고 있다.

‘로봇이 아니야’는 ‘인간 알러지’로 연애를 해 본 적 없는 남자와 피치 못할 사정으로 로봇 행세를 하는 여자가 만나 펼치는 로맨틱코미디다. 정대윤 PD와 배우 유승호, 채수빈, 엄기준 등 탄탄한 연기력과 팔색조 매력으로 무장한 배우진들의 출연 소식으로 이미 예비 시청자들의 궁금증은 최고조에 이르고 있는 상황.

◆ 시청 포인트 1. 유승호·채수빈·엄기준, 색다른 연기 도전

‘로봇이 아니야’의 첫 번째 시청 포인트는 바로 배우들이 선보일 파격적인 이미지 변신과 새로운 연기 도전이다. 드라마의 주연 유승호, 채수빈 그리고 엄기준은 그 동안 시청자들에게 익숙했던 이미지를 탈피하고 다양한 매력을 드러낼 것을 예고했다.

먼저 극 중 모든 것을 다 갖춘 완벽남이지만 ‘인간 알러지’라는 치명적인 단점을 가진 김민규 역을 맡은 유승호는 연기 인생 최초 로맨틱코미디 장르에 도전한다. 그간 짙은 눈빛으로 애절한 연기를 소화해냈던 유승호가 이번 작품을 통해 보여줄 발랄한 로코 연기에 대한 기대가 모아진다.

채수빈은 열혈 청년 사업가 조지아와 세계 최고 수준의 휴머노이드 로봇 아지3로 분해 사람과 로봇을 넘나드는 1인 2역 연기를 시도한다. 특이한 캐릭터를 연기하게 된 채수빈은 통통 튀는 매력을 뿜어낼 예정이라고.

또한, 세계적으로 인정 받은 천재 로봇 공학박사 홍백균 역의 엄기준은 무게감 있는 연기와 180도 상반되는 로코 연기로 안방극장을 사로잡을 것으로 보인다. 인상 깊은 악역 연기로 시청자들의 많은 관심을 이끌어냈던 엄기준 이기에 그거 보여줄 색다른 연기 변신에 대한 궁금증은 높아지고 있다.

◆ 시청 포인트 2. 로봇 캐릭터 아지3는 물론, ‘산타마리아’ 연구팀까지

이어 ‘로봇이 아니야’의 두 번째 시청 포인트는 등장하는 순간 시청자들의 시선을 끌 개성만점 캐릭터들이다. 인공지능 AI 로봇 아지3를 비롯, 아지3를 탄생시킨 ‘산타마리아’ 로봇 연구팀이 바로 그 주인공.

특히 홍백균 박사를 도와 로봇을 연구하는 파이(박세완 분), 혹탈(송재룡 분), 싼입(김민규 분)는 매력 넘치는 외모와 성격만큼이나 눈길을 끄는 별명들로 벌써부터 시청자들의 호기심을 자극하고 있다. 아인슈타인을 뛰어넘는 IQ로 무장한 로봇 연구팀과 슈퍼 컴퓨터급 두뇌로 무한대의 학습능력을 지닌 아지3가 드라마 속에서 보여줄 남다른 활약과 케미에 귀추가 주목된다.

◆ 시청 포인트 3. 신선한 소재와 독특한 설정…로코계의 새로운 패러다임 제시

마지막 시청 포인트는 바로 로봇이라는 소재와 로맨틱코미디라는 소재의 만남이다. 로코 장르에서 쉽게 볼 수 없었던 로봇 캐릭터의 등장은 쏟아지는 드라마 홍수 속 ‘로봇이 아니야’만의 비장의 무기인 동시에 빼놓을 수 없는 매력 포인트다.

뿐만 아니라 극 중 민규와 아지3는 보다 깊은 감정교감을 나누는 ‘딥러닝’을 통해 서로 동화되고, 변화되어가는 과정은 드라마의 가장 큰 시청 포인트라고. 이에 정대윤 감독은 “인간관계에 서툰 사람들의 성장 이야기를 AI의 딥러닝 관점에서 바라본 신개념 로맨틱코미디다. 사랑의 본질이 무엇인지 한 걸음 더 다가갈 수 있는 드라마다”라며 작품이 담고 있는 의미를 전했다.

한편, MBC ‘로봇이 아니야’는 6일 밤 10시 첫 방송 된다.

[뉴스인사이드 장규형 인턴기자 / 사진= ‘로봇이 아니야’]

ad39
default_news_ad4
ad51

SNS topic

default_setNet2
ad4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