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내 남자의 비밀’ 강세정, 송창의 품에 안긴 채 미묘한 긴장감

ad54
   

‘내 남자의 비밀’의 강세정이 이야기의 흐름을 쥐락펴락하며 묵직한 존재감을 선보였다.

지난 6일 방송된 KBS2 일일드라마 ‘내 남자의 비밀’ 51회에서 기서라(강세정 분)가 남편 한지섭(송창의 분)을 찾을 수 있다는 마지막 희망을 결국 놓아버렸다.

그녀는 진해림(박정아 분)과 격정적인 입맞춤을 나누고 있는 한지섭과 눈이 우연히 마주치자 정신이 아득해진 것처럼 멍하니 두 사람을 바라만 봤다. 이내 심부름 대행사 사무실로 돌아와 흔들리는 마음을 다잡은 그녀는 그가 오매불망 기다리고 있는 남편이 아니라는 확고한 확신을 가졌다.

이어 자신에게 한걸음에 달려온 강인욱(김다현 분)에게 기서라는 한지섭의 커프스 버튼을 돌려주며 “더 이상 확인 필요 없을 것 같아요. 강재욱 본부장, 해솔 아빠 아니에요. 본인이 아니라는데 더 이상 의심하고 들춰내고 싶지 않아요”라는 체념 섞인 다짐을 전해 보는 이들의 안타까움을 샀다.

하지만 기서라와 한지섭, 두 사람 사이에 심상치 않은 기류가 흘러 시청자들의 마음을 조마조마하게 만들었다. 회식에 참석한 그녀는 딸이 아프다는 아버지의 말에 부리나케 자리에서 빠져 나왔다.

그 순간 자신에게 돌진해오는 자전거를 미처 보지 못하지만 때마침 등장한 한지섭 덕분에 일촉즉발의 사고를 막을 수 있었다. 한지섭의 품에 안긴 채 그와 시선이 얽힌 그녀에게서 미묘한 긴장감이 흘러 다음 전개에 대한 시청자들의 궁금증을 증폭시켰다.

이처럼 기서라 역에 완벽히 몰입한 강세정은 밀도 높은 연기로 안방극장을 완벽하게 점령했다. 매 순간 모든 감정을 쏟아내는 쉽지 않은 상황임에도 불구, 항상 최고의 모습을 보여주고 있는 그녀가 앞으로 선보일 연기와 다음 이야기에 대한 기대도 높아지고 있다.

한편, ‘내 남자의 비밀’은 운명의 굴레 속에서 휘몰아치는 네 남녀의 폭풍 같은 사랑 이야기를 그린 드라마로 매주 월~금 오후 7시 50분에 KBS2에서 방송된다.

[뉴스인사이드 장규형 인턴기자 / 사진= ‘내 남자의 비밀’ 캡처]

ad39
default_news_ad4
ad51

SNS topic

default_setNet2
ad4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