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美공화 지도부, 세제개편 단일안 합의…트럼프 “역사적 입법 승리에 가까이 다가서고 있다”

   

[뉴스인사이드 소다은 기자] 美공화 지도부가 세제개편 단일안을 합의했다.

뉴시스 보도에 따르면 13일(현지시간) 미국 공화당의 상ㆍ하원 지도부가 큰 폭의 법인세 감세를 골자로 하는 세제 개편 단일안을 도출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대통령은 이날 공화당 의원들이 “역사적인 입법의 승리에 매우, 매우 가까이 다가서고 있다”라면서 만족감을 표했다. 그는 이어 다음 주 세제 개혁안에 대한 의회의 표결이 “매우 중요하다”라고 덧붙였다.

합의안은 현행 35%인 법인세 최고세율을 21%로 낮추는 방안이 담긴 것으로 전해졌다. 트럼프 대통령은 “법인세 최고세율을 21%로 낮추는 세제안에 서명하겠다”며 공화당 지도부의 합의안에 만족을 나타냈다.

공화당이 합의한 이번 세계 개혁안은 최근 상ㆍ하원에서 각각 통과된 원안인 20% 안 보다는 1%포인트 높은 것이다.

합의안은 또 소득세 최고세율은 현행 39.6%에서 37%로 조정키로 한 것으로 전해졌다.

공화당 지도부는 다음 주 상·하원 전체회의를 열어 세제개편 합의안을 통과시킬 방침이다. 공화당은 상원에서 52석을 차지하고 있다. 만일 공화당 의원 3명 이상이 이탈하면 가결 정족수에 미치지 못하게 된다.

ad65
ad62
ad63
ad64

SNS topic

default_setNet2
ad4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