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유엔 안보리, 북한 선박 제재…트럼프 “중국에 매우 실망했다” 이유는?

ad54
   

[뉴스인사이드 소다은 기자] 유엔 안보리가 북한 선박 4척을 국제 항구 접근을 금지하는 제재를 가했다.

뉴시스 보도에 따르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28일(현지시간) 거래가 금지된 물품을 실은 혐의로 북한 선박 4척에 대해 국제 항구 접근을 금지하는 제재를 가했다고 AFP통신이 보도했다.

AFP통신은 외교 소식통을 인용해 제재 대상이 된 북한 선박은 릉라 2호와 을지봉 6호, 례성강 1호, 삼정 2호라고 전했다.

앞서 미국 정부는 이들 선박 외에 홍콩 선적 유조선 라이트하우스 윈모어, 홍콩 선적 화물선 카이 샹, 팔라우 선적 유조선 빌리언스 No. 18, 토고 선적 위위안, 파나마 선적 글로리 호프1, 중앙아메리카 벨리즈의 신셩하이 등 모두 10척을 제재 명단에 올려달라고 안보리에 요청했다.

그러나 중국은 북한 선박 4천만 블랙리스트에 포함시키는 것에 동의했다고 익명의 소식통이 전했다.

유엔의 결정에 앞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중국 선박들이 최근 해상에서 30여 차례 북한 선박에 유류 밀거래를 했다는 언론 보도와 관련, “중국에 매우 실망했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28일 자신의 트위터에 “현행범을 잡았다”며 “중국이 석유를 북한에 들여가는 것을 허용한 것에 대해 매우 실망했다”고 올렸다. 이어 “이런 일이 계속된다면 북한 문제에 대한 우호적인 해결책은 결코 없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ad39
default_news_ad4
ad51

SNS topic

default_setNet2
ad4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