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트럼프, ‘핵 단추’ 언급한 김정은에 “나도 핵 단추 있다. 지켜보겠다” 맞받아쳐

   

[뉴스인사이드 소다은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북한 김정은의 ‘핵 단추’ 발언에 “나도 핵 단추 있다”고 맞받아쳤다.

뉴시스 보도에 따르면 2일(현지시간) 트럼프 대통령은 트위터를 통해 “북한 김정은이 최근 들어 핵 버튼이 항상 자신의 책상 위에 있다고 밝혔다”며 “고갈되고 식량부족으로 고통 받고 있는 그의 정권의 누군가가 (김정은에게) 나에게도 핵 버튼이 있다는 사실을 알려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트럼프는 이어 “그의 것보다 훨씬 크고 강력하다. 그리고 나의 버튼은 작동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 1일 김정은은 신년사에서 “미국 본토 전역이 핵 타격 사정권에 있다”며 “(미국은) 핵단추가 내 사무실 책상 위에 항상 놓여있다는 것이 ‘위협’이 아닌 ‘현실’임을 똑바로 알아야 한다”고 위협했다.

또 “핵무기 연구부문과 로켓 공업부문에서는 이미 그 위력과 신뢰성이 확고히 담보된 핵 탄두들과 탄도로켓을 대량생산해 실전배치하는 사업에 박차를 가해 나가야 한다”고 주문했다.

이에 대해 트럼프는 “지켜보겠다(We'll see)”고 답한 바 있다.

ad61
ad62
ad63

SNS topic

default_setNet2
ad4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