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의문의 일승’ 윤유선, 친아들 죽음 알고 전국환 배신…독기+싸늘 ‘강렬 눈빛’

   

[뉴스인사이드 장규형 기자] ‘의문의 일승’ 윤유선이 독기 품은 열연을 펼쳤다.

윤유선은 SBS 월화드라마 ‘의문의 일승’(연출 신경수 l 극본 이현주)에서 전 국정원장이자 이광호(전국환 분) 전 대통령의 비자금을 세탁하는 국수란으로 분해, 악역 활약을 펼치고 있다. 지난 9일 방송된 ‘의문의 일승’ 27, 28회에서는 이광호를 배신하는 국수란의 모습이 그려졌다. 복수심을 품은 국수란의 독기 가득한 눈빛, 싸늘한 표정은 화면을 가득 채우며 극의 긴장감을 높였다.

이 날 국수란은 아들이라고 믿었던 이영민(백석광 분)이 친자가 아니라는 것을 알게 됐다. 뿐만 아니라 자신의 친아들이 이광호에 의해 죽었다는 것을 알았다. 그동안 국수란은 아들을 위해 이광호의 수족으로 살아왔다. 이영민이 도를 넘은 살인 행각을 저질렀음에도, 이 사실을 어떻게든 숨기려는 비뚤어진 모정을 보이며 시청자들의 분노를 사기도 했다.

결국 이광호를 향한 국수란의 증오는 배신으로 이어졌다. 국수란은 이광호의 약점을 잡으려는 김종삼(윤균상 분)에게 갔다. 그리고 ‘오동복집 살인 사건’의 진범을 알고 있다며 제보했다. 이 장면은 이광호에게 등을 돌린 국수란이 복수를 위해서라면 어떤 일이든 서슴지 않고 할 것을 암시하며, 극중 그녀가 어떤 역할을 하게 될지 기대하게 만들었다.

이날 국수란의 배신은 극에 반전을 선사하며 시청자들을 몰입시켰다. 이 과정에서 명품 배우로 불리는 윤유선의 탄탄한 연기 내공은 어김없이 빛났다. 윤유선은 복수심으로 돌변한 국수란의 변화를 강렬히 표현해냈다. 이전보다 더 독기 가득한 눈빛 연기로 극의 긴장감을 불어넣은 것. 윤유선의 서늘한 카리스마는 안방극장의 시선을 단숨에 사로잡았다.

이렇듯 복수심으로 한층 독해진 국수란의 변화는 극에 어떤 파장을 몰고 올지 관심을 집중시켰다. 국수란이 꾀한 배신과 함께 더욱 악독하고 강렬해질 윤유선의 연기 또한 기대를 모으고 있다.

한편, SBS ‘의문의 일승’은 매주 월·화 밤 10시 방송된다.

ad61
ad62
ad63

SNS topic

default_setNet2
ad4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