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김동욱 “‘신과함께2’, 귀인이 된 수홍·삼차사 과거 밝혀져”

ad66
   

[뉴스인사이드 정찬혁 기자] 배우 김동욱이 여름 개봉 예정인 ‘신과함께2’ 내용을 귀띔했다.

배우 김동욱이 스타&스타일 매거진 앳스타일(@star1)과 2월 호 화보 및 인터뷰를 진행했다. 천만 관객을 돌파한 영화 ‘신과함께-죄와 벌‘의 히든카드라 불리며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김동욱은 위트 넘치는 스타일링에 걸맞게 다채로운 모습을 선보이며 경쾌한 매력을 드러냈다.

화보 촬영 후 인터뷰도 이어졌다. 김동욱은 ‘신과함께-죄와 벌‘에서 30대 중반의 나이임에도 20대 군인을 소화한 것과 관련해 “사실 피부가 하얀 편이라 군인 역할로 등장할 때, 손이나 목, 얼굴 부위를 일부러 까맣게 분장했다”며 쑥스러운 듯 웃어 보였다.

원귀 역할일 때는 별도의 분장 없이 모션 캡쳐 장비만 얼굴에 붙이고 연기를 했다는 김동욱은 “원귀의 감정 수위가 CG(Computer Graphics)로 어떻게 구현될까 굉장히 궁금했다”며 “감정이 폭발하는 수위에 따라 표현되는 분노 CG가 3~4단계 있었다. 최종 결과물을 확인하고 나니 CG 덕분에 원귀 분노가 더 드라마틱하게 완성된 느낌이라 덕을 본 것 같다”고 말했다.

올해 개봉 예정인 ‘신과함께2’에 대한 언급도 잊지 않았다. “1편에서는 볼거리가 많았다면 2편은 드라마가 훨씬 더 주가 되는 작품이 될 것, 수홍이 원귀에서 귀인이 된 이유와 더불어 삼차사의 과거도 풀린다”고 전했다.

데뷔 14년 차인데 ‘김동욱의 재발견’이라는 말이 한 편으론 속상하지 않느냐는 물음에 “돌이켜보면 MBC ‘커피프린스’와 영화 ‘국가대표’ 덕분에 대중에게 나를 알릴 수 있었다. 세월이 흐르고 ‘신과함께’라는 좋은 작품을 만나 내게 또 한 번의 좋은 기회가 주어졌다고 생각한다. 그래서 속상함보단 감사한 마음이 더 크다”고 차분히 말했다.

배우로서 본인만이 가지는 강점으로 ‘평범함’을 꼽았다. “내 외모나 연기가 너무나 도드라지는 개성이 있는 것 같진 않다. 그런데 이런 평범함이 오히려 내 연기를 보는 사람들에게 감정을 이입하게 하고 동질감을 느끼게 해주는 것 같다”고 말했다.

근황을 궁금해 하는 팬들이 많은데 SNS를 안 하더라는 물음에 ”내 성격이 좀 그렇다. 말이 많지도 않고 어디 가서 분위기도 잘 못 띄운다. 그러다 보니 내 일상을 어디에 올려서 공개하는 걸 잘 못하겠더라. 내 휴대폰 사진첩에는 셀카도 없다”고 웃어 보였다.

한편, 앳스타일 2월 호에서는 김동욱의 화보와 더불어 솔직 담백한 이야기를 만나볼 수 있다.

ad65
ad62
ad63
ad64

SNS topic

default_setNet2
ad4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