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제주도 게스트하우스, 유력 용의자인 관리인…경찰과 만났을 때도 "모른다"

ad66
   

제주도 게스트하우스 관리인이 유력 용의자로 지목된 가운데 용의자가 경찰과 만났을 당시 태연하게 질문에 답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10일 숨진 채 발견된 여성 관광객 A(26여)씨에 대해 부검을 실시한 결과 A씨의 숨진 이유가 경부압박질식사로 12일 밝혀졌다.

경찰은 유력한 용의자인 게스트하우스 관리인 한모(33)씨를 추적중이다.

특히 한모씨는 도주하기 6시간 전쯤 경찰과 맞닥뜨린 것으로 알려졌다.

실종 신고를 받고 탐문수사를 시작한 경찰은 이날 오후 1시10분쯤 A씨가 묵었던 게스트하우스를 방문했다.

내·외부를 살펴본 경찰은 이날 오후 2시쯤 장을 보고 돌아오던 B씨와 마주쳤다.

당시 B씨는 A씨의 행방을 묻는 질문에 "모른다"로 일관했다.

경찰 관계자는 "게스트하우스를 방문했을 당시 B씨가 장을 보고 돌아오던 길이었다"며 "탐문수사 과정에서 A씨가 나간 시간과 들어온 시간, 차량을 타고 왔는 지 여부 등을 물어봤는데 태연하게 모두 모른다고 답했다:고 말했다.

숨진 A씨는 7일 오전 8시30분께 제주에 들어와 제주시 구좌읍 한동리의 한 게스트하우스에 짐을 풀었다.

A씨는 렌터카를 이용해 서귀포시 성산과 우도 등 주요 관광지를 둘러본 것으로 전해졌다. 

A씨의 시신이 발견된 폐가는 평소 인적이 드물어 마을에서 아무도 드나들지 않은 곳으로 파악됐다. 

경찰 수사가 시작됐다는 사실을 알게된 B씨는 이날 오후 8시35분 제주국제공항에서 비행기를 타고 육지로 도주했다.

경찰은 B씨가 고향인 경기도에 숨은 것으로 보고 해당 지역 경찰과 공조해 용의자를 쫓고 있다.

 

[뉴스인사이드 임유나 기자/사진 =  뉴시스]

인기기사

인기기사

ad65
ad62
ad63
ad64

SNS topic

default_setNet2
ad4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