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치즈인더트랩’ 박기웅·유인영 “캐릭터에 갇힐까봐 원작 참고 안 해”…색다른 연기 예고

   

‘치즈인더트랩’ 박기웅, 유인영이 원작과는 다른 캐릭터 연기를 예고했다.

7일 오후 서울 용산구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영화 ‘치즈인더트랩’(감독 김제영)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연출을 맡은 김제영 감독을 비롯해 배우 박해진, 오연서, 박기웅, 유인영, 산다라박, 문지윤, 김현진이 참석해 작품 관련 다양한 이야기를 전했다.

백인호 역을 맡은 박기웅은 “원작을 본 적이 없다. 드라마도 안 봤다. 보고 싶었는데 군대에 있었다. 원작의 팬이 많은 작품이라서 원작에 크게 위배되면 안 되겠다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박기웅은 “시나리오를 보고 원작을 읽었는데 원작 캐릭터에 갇힐 것 같았다. 이전에도 ‘은밀하게 위대하게’, ‘각시탈’ 등 원작이 있는 작품들을 했는데 이번에는 더 함축적으로 표현해야 했다”며 “영화 시나리오에 있어서 플러스가 되지 않을 것 같아서 정독을 하다가 말았다. 어떻게 캐릭터를 환기시킬지 중점적으로 생각했다”고 연기에 중점을 둔 부분을 언급했다.

백인하 역의 유인영 역시 “드라마와 만화를 보지 않았었다. 드라마에서 이성경씨도 잘해주셨고 웹툰의 느낌이 강해서 그런 부분을 다 보고 들어가면 따라하려고 할 것 같았다”고 밝혔다.

유인영은 “학원물 겸 스릴러이지만 전체적으로 아기자기한 영화다. 백인하가 등장하면서 너무 튀는 느낌이 들면 어떡하나 하는 걱정 때문에 수위 조절하는 것이 힘들었다“고 설명했다.

한편 ‘치즈인더트랩’은 오는 3월 14일 개봉한다.

[뉴스인사이드 정찬혁 기자/ 사진= 리틀빅픽처스]

ad65
ad62
ad63
ad64

SNS topic

default_setNet2
ad4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