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추리의 여왕 시즌2’ 김태우, 권상우 형으로 첫 등장…엘리트 법조인 역

   

배우 김태우가 ‘추리의 여왕 시즌2’ 4회 방송에 첫 등장할 예정이다. 

8일 방송되는 KBS 2TV 수목드라마 ‘추리의 여왕 시즌2’(연출 최윤석, 유영은 l 극본 이성민)이 김태우(하지승 역)의 임팩트 있는 촬영 스틸을 공개했다.

김태우는 극 중 대한민국 최고의 법률회사 하앤정의 장남이자 하완승(권상우 분)의 형 하지승 역을 맡았다. 온화한 매너와 뛰어난 두뇌를 가진 법조계 최고의 엘리트로 거침없이 현장을 뛰어 다니는 동생 완승과는 조금은 상반된 이미지.

무엇보다 시즌1에서 활약했던 하완승의 아버지 하재호(장광 분)에 이어 형인 지승(김태우 분)은 이번 시즌2에서 첫 등장하는 인물인 만큼 많은 드라마 팬들의 호기심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공개된 사진 속 미소를 짓고 있는 그에게선 믿음직스러운 기운이 물씬 느껴지고 있으며 거대 로펌의 대표 얼굴로서 부드러우면서도 강인한 카리스마가 돋보인다. 특히 깔끔하고 세련된 코트, 정장과 행커치프, 검은 뿔테 안경 차림이 하지승 캐릭터만의 스마트한 분위기를 말해준다고. 정도를 걸어온 엘리트로서 동생의 존경을 받는 형 하지승이 앞으로 하앤정에서 어떤 활약을 펼쳐나갈지 주목된다. 

더불어 묵직하고 안정적인 연기력을 지닌 배우 김태우가 캐릭터 특유의 아우라를 어떻게 표현해 낼지 기대가 더해지고 있으며 극 중 권상우와 함께 보여줄 형제 케미 역시 흥미롭게 그려질 전망이다.

이처럼 자신만의 카리스마 짙은 연기를 보여줄 김태우의 첫 등장은 오늘(8일) 밤 10시에 방송되는 KBS 수목 ‘추리의 여왕 시즌2’ 4회에서 확인할 수 있다.

[뉴스인사이드 정찬혁 기자/ 사진= 추리의 여왕 시즌2 문전사, 에이스토리]

ad65
ad62
ad63
ad64

SNS topic

default_setNet2
ad4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