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영상] 타이거JK, 주노플로 만나기 위해 직접 LA 간 사연? “굉장한 노력파”

[영상] 타이거JK, 주노플로 만나기 위해 직접 LA 간 사연? “굉장한 노력파”

   

[뉴스인사이드 이현미 기자] 타이거 JK가 주노플로를 칭찬했다.

13일 오후 서울 마포구 홍대 무브홀에서 주노플로의 첫 번째 EP ‘Only Human’ 쇼케이스가 열린 가운데 전 레인보우 멤버 지숙의 사회로 주노플로가 참석해 신곡 무대 및 앨범에 관한 이야기를 전했다.

이날 타이거JK는 “주노플로는 굉장히 노력파다. 무언가에 파고드는 것을 좋아한다. 음악을 만드는 과정을 중요하게 생각하더라. 프로듀싱부터 앨범 재킷까지 참여했다. 어떻게 보면 주위 사람을 많이 피곤하게 하는 사람이다. 잠을 거의 안 잔다”라고 고백했다.

이어 그는 “프리스타일부터 음악적으로 재능이 많은 친구다. 한국말이 어설프데 혼자서 가사를 쓴다. 한번은 대화를 나눈 적이 있는데 주노플로가 어렸을 때 말 더듬는 게 심해서 대인 기피증도 있었고 외롭게 자랐다고 들었다. 그런데 그걸 랩으로 이겨냈다. 자신의 무기를 랩으로 바꿔놓았다”라고 말하며 칭찬했다.

타이틀곡 ‘Grapevine (포도주)’는 남녀 간의 오해를 풀고 사랑하자는 메시지를 담은 재즈 힙합 트랙으로 싱어송라이터 샘 옥이 멜로디 메이킹을 맡았으며 박재범이 피처링에 참여해 곡의 매력을 더했다.

한편, 주노플로는 쇼케이스를 시작으로 국내는 물론 해외 공연을 열고 전방위 글로벌 활동을 펼칠 계획이다.

ad65
ad62
ad63
ad64

SNS topic

default_setNet2
ad4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