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선진, 글로벌 인재 전략 강화를 위한 ‘2018 글로벌 HR 컨퍼런스’ 개최

- 매년 30% 수준으로 성장하는 글로벌 실적에 맞춰 세계적 경쟁력 가진 맨파워 확보 나서

   

[뉴스인사이드 조현민 기자] 스마트 축산식품전문기업 선진(총괄사장 이범권)이 글로벌 인사 역량 강화를 위한 ‘2018 선진 글로벌 HR 컨퍼런스’를 28일(수) 둔촌동 서울 사무소에서 개최했다고 밝혔다.

‘2018 선진 글로벌 HR 컨퍼런스’는 선진 글로벌 사업 부문의 급성장에 따라 글로벌 사업 법인의 인사 정책 통합과 인프라 구축, HR 역량 강화 방안을 논의하는 정기 컨퍼런스다. 이번 컨퍼런스는 한국과 중국, 베트남, 필리핀, 미얀마 총 5개국 법인의 HR 담당자 15명이 참석했으며, 31일(토)까지 3박 4일간 진행될 예정이다.

컨퍼런스는 글로벌 사업 전략에 맞는 인사 전략과 Global One HR에 대한 공유를 시작으로, 각 국가 법인별 인사 전략에 대한 우수 사례 소개와 더욱 효율적이고 스마트한 HR 운영 역량 확보를 위해 ‘e-HR 시스템’을 소개할 예정이다.

선진의 글로벌 사업은 1997년 필리핀을 시작으로 21년간 중국, 베트남, 미얀마, 필리핀 4개국으로 확장하며 규모를 키우고 있다. 매년 약 20%~30% 수준의 매출액 신장을 바탕으로, 2017년은 매출액 3000억원을 돌파하며 기업 총 매출액의 약 1/4을 차지할 정도로 성장하였다.

특히 선진의 탁월한 기술력으로 생산한 고품질 사료를 기반으로 양돈 및 종계 사업까지 다양한 축산 분야에 투자하며 현지 농가의 생산성 향상에 크게 기여를 하고 있다. 단순한 해외 시장 진출이 아닌 아시아 시장의 축산 상생 모델을 추구하며 현지 시장의 자체 경쟁력 강화에 집중하는 것이 큰 의미가 있다.

ad65
ad62
ad63
ad64

SNS topic

default_setNet2
ad4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