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국가 외면 속에 숨진 故유 대위, 석면더미서 보호장비 없이 작업하다 폐암

ad66

- 김종대 의원 "군에서 다치거나 병을 얻어도 국가가 아니라 개인이 입증해야 하는 높은 문턱 제거 필요"

[뉴스인사이드 홍세기 기자] 군에서 6년 간 보호 장비도 없이 석면 더미에서 근무하던 유모 대위가 지난 달 말 폐암으로 사망하는 안타까운 일이 발생했다.

국방부와 국가보훈처(이하 보훈처)는 폐암 발병이 석면과 인과관계가 없다며 상이연금 지급 및 국가유공자 등록 거부 소송을 벌인 것은 물론 국방부는 유 대위의 근무시간을 축소하려한 정황마저 드러내 충격을 주고 있다.

16일 정의당 김종대 의원(비례대표·국방위원회)이 국방부·보훈처·유족 등으로부터 확인한 자료에 따르면, 2008년 육군 통신병과 소위로 임관한 유 대위는 6년 간 보호 장비도 없이 매주 2~3차례 석면이 들어간 천장 마감재를 뜯고 통신선 설치 및 보수작업을 수행했다.

지난 2014년 7월 가슴에 통증을 느껴 병원에서 검사를 받은 뒤 폐암 4기 판정을 받았다. 유 대위는 흡연을 하지 않고, 음주도 하지 않으며, 입대 전 신체검사에서 1등급 판정을 받았다. 8촌 이내 친족 중 폐암에 걸린 사람도 없었으며 일란성 쌍둥이 동생은 군 복무 기간을 제외하고는 동일한 환경에서 자랐음에도 불구하고 폐암이 발생하지 않았다.

육군은 ‘질병의 발생 또는 악화가 공무수행과 상당한 인과관계가 있다고 판단된다’는 이유로 공상 판정 후 퇴역 처분했다. 하지만 국방부와 보훈처는 상이연금 지급과 국가유공자 등록을 거부했다. ‘군 복무 중 석면 노출과 원고의 폐암 사이에 의학적 인과관계가 있다고 불 수 없다’는 이유에서다.

유 대위는 석면과 폐암 발병의 인과관계를 밝히기 위해 국방부와 보훈처를 대상으로 2년 간 홀로 외로운 싸움을 벌였다. 병상에서 폐 조직을 떼어내 미국 연구기관에 보내고, 근무했던 부대의 석면을 직접 구해 감정을 의뢰했다. 감정 결과 천장 마감재 석면 함유량은 5%, 2009년 기준치 0.1%의 50배였다.

국방부는 재판 중에 유 대위의 석면 작업 시간을 축소하려한 정황마저 드러났다. 고인이 실제 수행한 업무량과 달리 수도방위사령부와 27사단에 남아 있는 업무기록은 단 9건에 불과하기 때문에 유 대위가 초과 근무한 사실이 없다고 주장했다.

결국 유 대위와 함께 근무한 병사들이 나서 초과 근무 사실을 증언했다. 항소심 재판부는 유 대위가 2년 넘게 모은 자료를 근거로 ‘근무 당시 석면분진이 발생했는데도 군에서는 방진 마스크 등의 보호장구를 지급하지 않는’ 등 유 대위의 폐암 발병 책임이 군에 있음을 밝히며, 지난 해 6월 국방부에 상이연금 지급을 명령했다.

하지만 보훈처는 유 대위의 국가유공자 등록을 거부하며 행정재판을 이어갔다. 보훈처가 유 대위의 국가유공자 등록을 거부한 사유는 국방부와 동일했지만, 재판부의 상이연금 지급 결정을 수용하지 않고 기존 주장을 고수한 것이다.

이로 인해 유 대위의 심리적 부담이 가중됐고, 결국 4월 4일 최종 판결을 일주일 가량 앞둔 지난 3월 26일 세상을 달리했다.

현재 보훈처는 ‘유공자 소송 당사자인 유 대위가 숨져 유족이 다시 소송을 시작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군 복무 중 질병을 얻어 사망에 이르렀음에도 불구하고 국가는 여전히 고인이 된 유 대위와 남은 가족을 차갑게 외면하고 있다.

김종대 의원은 “그동안 보훈 정책은 국가를 위해 희생한 군인을 책임지겠다는 자세로 수립했던 게 아니라 주어진 예산에 맞춰 보훈 대상자를 최소화하는데 급급했다”며 “그 결과 국가는 유 대위에게 폐암이라는 1차 가해, 행정소송이라는 2차 가해를 저질렀다”고 질타했다.

김종대 의원은 “정부가 바뀐 지 1년이 다 되어 가지만 보훈개혁의 구체적인 청사진이 아직도 제시되지 못하고 있다”며 “군에서 다치거나 병을 얻어도 국가가 아니라 개인이 입증해야 하는 매우 높은 문턱을 제거하기 위해 군인연금심의위원과 보훈심사위원의 현장 조사를 의무화하는 등 수요자 중심의 정책을 개진할 것”을 제안했다.

한편, 유 대위의 사연은 인터넷 커뮤니티 ‘웃긴대학’을 통해 널리 알려지게 됐고, 국방부와 보훈처를 비판하는 목소리는 청와대 국민 청원으로까지 이어져 현재 4만5000여 명이 서명에 참여했다.

인기기사

인기기사

ad65
ad62
ad63
ad64

SNS topic

default_setNet2
ad4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