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다비치, 'OST 명곡'부터 '최애곡 TOP10'까지...팬들과 함께 기념한 '데뷔 10주년'

   

다비치는 지난 5~6일 서울 올림픽공원 올림픽홀에서 열린 <다비치 라이브 투어 '&10'>(DAVICHI LIVE TOUR '&10')을 통해 전국 투어 콘서트의 마지막을 장식했다. 4월 21일 부산 공연을 시작으로 4월 28일 대구, 5월 5일~6일 서울 전국 각지의 팬들과 만나 호흡하며 뜻깊은 시간을 가졌다.

이번 콘서트는 데뷔 10주년을 맞이해 지난 10년간의 추억이 담긴 사진·영상 등을 무대로 활용한 전시회 콘셉트로 '다비치 10년사'를 팬들과 함께 되돌아봤다. 공연 콘셉트에 맞게 시작은 다비치 라이브 투어만을 위한 특별 도슨트가 등장, 다비치의 10년 이력을 소개했다.

10주년 콘서트의 시작은 다비치라는 이름을 대중에게 알린 데뷔곡 '미워도 사랑하니까'로 포문을 열었다. 이어 '한 사람 얘기', 'You are my everything', '사랑하지 말아요', '알아서 앓아요' 등 다양한 레퍼토리를 선보이며 관객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다비치는 드라마 OST의 퀸답게 가장 많은 사랑을 받았던 '괜찮아 사랑이야', '이 사랑', '모르시나요' 등의 명품 OST 무대를 선사했고, 라디오 DJ 콘셉의 무대를 통해 팬들에게 받은 사연에 어울리는 신청곡 '별이 빛나는 밤', '받는 사랑이 주는 사랑에게'를 라이브로 들려주며 잊지 못할 추억을 안겨줬다.

또한, 데뷔 10주년 콘서트인 만큼 팬들과 함께 만드는 공연을 위해 팬들이 직접 투표한 '다비치 최애곡 TOP10'을 선정해 무대를 구성했다. 10위 '8282'와 '사랑과 전쟁'을 시작으로 '두 사랑', '둘이서 한잔해', '사고쳤어요', '행복해서 미안해', '거북이', '오늘따라 보고 싶어서 그래', '편지', '안녕이라고 말하지마'를 부르며 본 공연의 마지막을 장식했고, 객석에서는 앵콜이 터져 나왔다. 이들이 앵콜곡으로 꼽은 곡은 마지막 1위 '너 없는 시간들'. 실제 투표 순위에 맞춘 세트리스트를 구성해 팬들과 함께하는 공연을 완성했다. 뮤지션 이적이 다비치 10주년을 기념해 선물한 곡 '우리, 둘'로 대미를 장식했다.

데뷔 10년, 연습생 생활까지 13년을 함께 지내온 다비치의 이야기를 담은 정규 3집 수록곡으로 마무리하며 마지막까지 관객들의 마음에 감동과 여운을 남겼다.

다비치 특유의 짙은 감성이 담긴 음악들로 공연을 꽉 채우며 지난 10년이라는 시간에 대한 감사함과 앞으로 더욱 성장하는 다비치의 모습을 보여주는 공연을 완성, '믿고 듣는 다비치' 콘서트임을 다시 한번 확인 시켰다.

이처럼 다비치는 서울, 부산, 대구까지 모두 3개 도시 콘서트를 성황리에 마치며 대중들에게 가장 사랑받는 여성 듀오임을 입증했다.

   
▲ 다비치 / 사진출처 CJ E&M

[뉴스인사이드 노효은 기자]

ad61
ad62
ad63

SNS topic

default_setNet2
ad4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