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美트럼프 대통령, 북미정상회담 6월 12일 싱가포르서 개최

ad66
   

[뉴스인사이드 홍세기 기자] 우리 지방선거 하루 전인 다음달 12일 북미 정상회담이 싱가포르에서 개최된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0일(현지시간) 트위터를 통해 "굉장히 고대했던 김정은과 나의 만남이 6월12일 싱가포르에서 개최될 것"이라며 "우리 둘 모두 이를 세계 평화를 위해 매우 특별한 순간으로 만들고자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북미 정상회담의 일시 및 장소가 결정됐다며 발표를 예고한 바 있다.

아울러 북미정상회담에 대한 자세한 일정이 공개되기 전 북한에 억류됐던 한국계 미국인 3명이 석방돼 미국에 귀환했다.

북미정상회담이 개최되는 싱가포르는 북한과 미국과의 관계, 비행시간, 인프라, 국제회의 개최 경력 등 회담 개최를 위한 대부분의 요건을 충족한다. 또 북한과 미국 양국과 모두 우호 관계를 유지하는 중립국 성격을 띠고 있다.

이번 발표 전까지 트럼프 대통령은 판문점 내 평화의집과 자유의집 또한 유력한 회담 장소로 언급한 바 있다. 하지만 지난 9일 "비무장지대(DMZ)는 (회담 장소가) 아니다"라며 입장을 선회했다.

회담에서 미국과 북한은 북의 핵무기 개발 프로그램 폐기 방안을 구체적으로 논의할 전망이다.

특히, 미국은 북한이 대량살상무기(WMD) 프로그램을 영구적이고 검증 가능하며 돌이킬 수 없이 폐기(PVID)해야 한다고 촉구하고 있어 어떤 결과가 나올지 관심을 모으고 있다.

국내 정치권에서 논란이 됐던 주한미군 관련 사안은 논의 대상에서 제외된 것으로 알려졌다.

인기기사

인기기사

최신기사

최신기사

ad65
ad62
ad63
ad64

SNS topic

default_setNet2
ad4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