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같이살래요' 유동근, 딸 한지혜 욕하는 최정우에 욱해서 일어나…장미희 "왜 그래?"

ad66
   

[뉴스인사이드 김혜정 기자] 유동근이 분노한 이유를 장미희에게 밝혔다.

27일 방송된 KBS2 주말 드라마 '같이 살래요'(윤창범 연출/박필주 극본) 22회에서 박효섭(유동근)이 분노한 이유를 이미연(장미희)에 털어놨다.

이날 연찬구(최정우) 부부는 박효섭-이미연과 만나 이야기를 나눴다. 이때 연찬구는 자신의 병원에서 일하는 박유하(한지혜)에 대해 분노를 쏟아내기 시작했다.

연찬구는 "해아물산 전 며느리가 사단이다. 질겨도 질겨도 그리 질겨다. 그러니까 해아물산 며느리 자리에 앉아있었겠지"라고 혀를 찼다.

그 말을 가만히 듣던 박효섭은 더이상 참지 못하고 자리에서 일어났다. 옆에서 놀란 미연이 말렸지만 박효섭은 무섭게 노려본 뒤 그 자리를 박차고 나왔다.

박효섭은 말없이 씩씩 거리며 자신의 구두 공방으로 왔고 미연은 그곳까지 쫓아왔다. 미연은 "넌 나한테 그 이유를 설명해야 한다. 말해라. 왜 그런거냐. 예의 없는 행동이었다"고 다그쳤다.

박효섭이 아무말 못하자 미연은 "넌 항상 아이들이 먼저였다. 그거 다 이해했다"며 늘 아이들만 챙기는 효섭에게 자신은 가만히 숨죽여 있었음을 밝혔다.

그러자 효섭은 "내 딸이다. 그 며느리가 내 딸이다"라고 말한 뒤 "그래도 너 때문에 참았다"고 말했다. 그제야 미연은 깜짝 놀라 효섭을 이해했다.

자식 때문에 쉽지 않은 연애를 하는 두 중년의 행보에 긴장감이 고조된다.

인기기사

인기기사

ad65
ad62
ad63
ad64

SNS topic

default_setNet2
ad4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