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김해공항 사고, 당시 상황보니? "앞을 못보고 택시기사 들이받아"

   

김해공항 사고가 발생한 가운데 당시 상황에 이목이 쏠리고 있다.

10일 김해국제공항 국제선 청사 진입로에서 BMW 승용차가 도로변에 정차 중인 택시 뒷범퍼와 기사 A(48)씨를 잇따라 들이받았다. 

A씨는 현재 의식불명 상태에 빠졌다. 

이에 당시 상황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A씨는 국제선 청사 앞에 승객을 내려주고 택시 짐칸을 정리하던 중 변을 당한 것으로 전해졌다. 

BMW 운전자 B씨(35)는 "운전부주의로 앞을 미처 보지못하고 (택시를)추돌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경찰은 전했다.

A씨는 머리를 크게 다치고 다리 골절상으로 쓰러진 뒤 심정지까지 발생해 공항구급대가 심폐소생술을 실시하고 인근 대학병원으로 옮겼으나 중태다.


[뉴스인사이드 임유나 기자/사진=뉴시스]

ad65
ad62
ad63
ad64

SNS topic

default_setNet2
ad4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