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영상] “우린 비주얼부터 달라” 신현희와 김루트, 올 여름 ‘파라다이스’로 함께 떠나요

[영상] “우린 비주얼부터 달라” 신현희와 김루트, 올 여름 ‘파라다이스’로 함께 떠나요 

   
   
   
 

[뉴스인사이드 이현미 기자] 신현희와 김루트가 신나는 섬머송을 들고 컴백한다.

11일 오후 서울 마포구 웨스트브릿지 라이브홀에서 신현희와김루트의 두 번째 미니앨범 ‘더 컬러 오브 신루트(The Color of Seenroot)’ 쇼케이스가 열린 가운데 신곡 무대 및 앨범에 관한 이야기를 전했다.

이번 앨범에 대해 신현희는 “앨범 제목처럼 ‘신루트의 색깔’, 비주얼적으로도 색깔을 가진 저희처럼 각 트랙마다 다양한 색깔과 장르에 도전했다. 즐겁게 들을 수 있을 것이다. 그리고 비비드한 느낌과 밝고 명랑한 이미지를 담으려고 노력했다”고 소개했다.

약 2년 만에 선보이는 이번 앨범에는 타이틀곡 ‘PARADISE’를 포함해 ‘알콩달콩’, ‘바람(I wish)’, ‘난 짜장 넌 짬뽕’, ‘나쁜여자 프로젝트’까지 총 5곡이 수록되어 있으며 신나고 경쾌한 곡부터 감성적인 멜로디의 곡까지 카멜레온처럼 다양한 음악 색깔을 느낄 수 있다.

이번 신곡 ‘파라다이스’에 대해 신현희는 “요즘에 ‘집캉스’, ‘홈캉스’ 집에서 바캉스를 즐기는 게 유행인 것 같다. 좋은 사람들과 함께 있는 그 곳이 파라다이스라는 느낌을 주고 싶어 만든 곡”이라고 말했다.

앞으로의 각오에 대해 “홍대에서 공연했던 그 시간들이 행복했고 좋은 추억이 많다. 그 전보다 인지도는 늘어났지만 마음가짐은 그대로다. 음악에 대한 열정은 변함없다”며 음악에 대한 사랑을 드러냈다.

타이틀곡 ‘PARADISE’는 반복되는 일상에 지친 사람들에게 어디든 파라다이스가 될 수 있다는 밝은 에너지를 주는 곡으로 청량감 가득한 트로피컬 사운드 위에 신현희의 통통 튀는 보컬이 더해져 리스너들의 귀를 사로잡는다.

한편, 신현희와김루트는 쇼케이스를 시작으로 활발한 음악 활동을 펼칠 예정이다.

 

 

 

 

 

 

 

ad61
ad62
ad63

SNS topic

default_setNet2
ad4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