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같이살래요' 박선영, 모든 것 알고 분노…시모 박준금 찾아가 "카페 받으셨어요?"

ad66
   

[뉴스인사이드 김혜정 기자] 사실을 알게 된 박선영이 시모 박준금에 분노했다.

5일 방송된 KBS2 주말 드라마 '같이 살래요'(윤창범 연출/박필주 극본) 41회에서 박선하(박선영)가 시모 우아미(박준금)의 만행을 알게 됐다.

이날 박선하는 은행으로 남편 차경수(강성욱)을 불렀다. 박선하는 남편에게 "어머니 노후자금 하시라고 적금을 하나 들까한다"고 말했다. 그 모습에 차경수는 "그렇게까지 하지 말라"고 한숨을 내쉰뒤 "엄마가 어떤짓까지 하고 다니는지 아느냐"고 괜히 버럭했다.

그 말을 들은 박선하는 순간적으로 모든걸 알아차렸다. 그녀는 "혹시 어머님이 카페 받으셨냐"고 물었고 차경수는 "미안하다"는 말로 그 말을 시인했다.

회사로 돌아온 박선하는 가만히 생각에 잠겼다. 그녀는 분노를 가라앉히려 노력한 뒤 우아미에게 전화를 걸어 어딘지 물었고 "집으로 가겠다"고 전화를 끊었다.

집에 도착한 뒤 박선하는 우아미를 노려보며 사실인지 물었다. 우아미는 "너 장녀잖아. 나중에 받을거 미리 받는건데"라고 설명했다. 이에 박선하가 "어머니"라고 소리질렀고 우아미는 "어디서 큰소리야. 다 좋자고 하는건데 어쩜 그렇게 앞뒤가 꽉꽉 막혔냐"고 화를 냈다.

우아미는 방으로 들어갔고 박선하는 거실에 가만히 앉아 다시 화를 삭혔다. 그녀는 안방으로 들어왔고 우아미는 놀라서 그녀를 바라봤다.

박선하는 "경수 씨랑 저랑 헤어져있을때요, 그때 저희 반대하셨잖아요. 미연 아줌마 부자라는거 알고 저희 결혼 허락하신거예요?"라고 물었다. 두 사람은 서로 대치하듯 마주서서 바라봤다.

한편 이 사실을 알게 된 박효섭(유동근) 역시 이미연(장미희)에게 불같이 화를 냈다. 자신의 딸 때문에 그렇게 큰 돈을 쓴 미연의 행동에, 자신과 상의없이 돈을 쓴 행동에 화가난 것.

과연 박선하 부부는 이 청천벽력에 어떤 행보를 보일지 긴장감이 고조된다.

인기기사

인기기사

ad65
ad62
ad63
ad64

SNS topic

default_setNet2
ad4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