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협상’ 손예진·현빈, 색다른 연출과 열연으로 빚어낸 탄탄한 긴장감 (종합)

ad66
   

짜임새 있는 시나리오와 영리한 연출, 손예진, 현빈의 이원 생중계 열연이 더해져 긴장감 넘치는 거대 협상이 완성됐다.

10일 오후 서울 용산구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영화 ‘협상’(감독 이종석)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연출을 맡은 이종석 감독을 비롯해 배우 손예진, 현빈이 참석해 작품 관련 다양한 이야기를 전했다.

‘협상’은 태국에서 사상 최악의 인질극이 발생하고, 제한시간 내 인질범 민태구(현빈 분)를 멈추기 위해 위기 협상가 하채윤(손예진 분)이 일생일대의 협상을 시작하는 범죄 오락 영화. 손예진은 ‘협상’에서 어떠한 상황에서도 침착하게 사건을 해결하는 지방경찰철 위기협상팀 소속 협상전문가 하채운 역을, 현빈은 사상 최악의 인질범 민태구를 맡아 생애 첫 악역에 도전했다.

이날 이종석 감독은 한정된 공간에서 극을 이끌고 연출한 것에 관해 “도전이었다. 한정된 시간과 공간에서 긴장감을 이끌어야 했다. 공간을 미술적으로 구분을 했다. 상황실과 지하창고, VIP실의 색감을 달리하고 특징이 있다”며 “상황실은 블루톤으로 하되 유리벽으로 해서 모두를 볼 수 있게 했다. 태구의 공간은 오히려 따뜻한 빨간 색을 줘서 역설적인 느낌을 줬다. VIP실은 이를 모두 섞인 느낌을 주려고 했다”고 말했다.

이종석 감독은 “카메라가 보통 7~8대가 돌았다. 현빈 씨에겐 죄송하지만 한번 촬영할 때 연극하듯이 길게 찍었다. 이원촬영의 효과는 분명이 있었다. 배우들이 실제상황처럼 느끼길 의도했는데 의도가 먹힌 것 같다. 특수부대의 움직임으로 시간의 흐름을 보여주고 조명 같은 경우도 조금씩 달라진다. 보는 느낌을 다르게 하려고 했다”며 연출에 신경 쓴 부분을 언급했다.

   
 

모니터를 통해 협상가 하채윤(손예진 분)과 호흡을 주고받았던 민태구 역의 현빈은 “이원촬영이라는 생소한 방법으로 촬영이 진행된다는 이야기를 듣고 나서 기대도 걱정도 있었다. 걱정은 이전에 한 번도 하지 않아서였고 기대 역시 같은 이유 때문이었다”며 “처음에는 낯설었다. 작은 모니터만 보고 상대 배우의 대사, 시선처리 등을 살피는 게 힘들었는데 나중에는 영화의 흐름 상 잘 선택된 촬영 방법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익숙해진 다음에는 손예진 씨의 눈빛과 호흡을 찾아가는 재미가 있었다. 처음에는 일인극을 하는 듯한 느낌이 든 적도 있었지만 지나고 생각해보니 재밌었다”고 말했다.

현빈은 “민태구의 특성상 악인은 악인이다. 민태구가 인간적인 면이 분명 있고 그 안에 여러 감정과 서사가 있다고 생각했다. 전형적이지 않게 표현할 수 있는 방법을 고민했고 감독님과 이야기를 많이 나눴다”며 “협상이라는 것이 많은 조건으로 인해 이뤄지지만 첫 번째가 되는 건 대화이다. 이 대화의 방법을 여러 가지로 하면 민태구의 캐릭터를 입체적으로 표현할 수 있지 않을까 싶어서 대사 처리도 변화를 주고 웃는 모습도 보인다. 그런 부분을 고민했다”고 연기에 중점을 둔 부분을 설명했다.

손예진은 “제한된 공간에서 세트장 안에서 상대배우와 눈을 마주치지 않고 모니터로 연기하는 건 손발이 묶인 느낌이다. 감정도 바스트샷으로 제한된 상태에서 표현해야 했다. 감정이 올라가는 상황에서 대사로만 주고받아야 했다. 자신과의 싸움이라는 생각을 했다”고 밝혔다.

손예진은 “어느 순간에는 정말 인질을 구해야하고 촬영이 끝나야만 집에 갈 수 있다는 생각이 들었다. 어쨌든 이원촬영을 하면서는 힘들고 생소했지만 저희 영화와 감정에는 많은 도움이 됐다”고 덧붙였다.

또한 그는 “하채윤은 경찰이면서 협상가다. 사명감과 책임감은 인질범의 마음을 거스르지 않고 모두를 생존시키는 거다. 하지만 모니터 앞에서는 민태구와 눈을 마주치며 흔들리지 않는 모습을 보여야 했다.”며 “계산된 연기보다는 최대한 내 감정을 억누르되 인간적인 캐릭터로 느낄 수 있도록 균형을 잡으려고 했다. 하채윤이라는 인물은 생각보다 나약하고 인간적인 인물일 텐데 인질을 구출하려는 목적 때문에 단단한 모습을 보이려고 한다. 그 간극을 느끼며 촬영했다. 연기하면서도 답답한 지점들이 많아 쉽지 않았다”고 캐릭터 연기에 관해 설명했다.

   
 

‘협상’을 통해 첫 연출작을 내놓은 이종석 감독은 “이 영화를 오랫동안 준비했다. 미국에서 공부하다가 영화하고 싶어서 15년 전에 한국에 들어왔다. 15년 만에 감독이 돼서 어머니께서 좋아하신다. 영화가 나와 너무 기쁘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이종석 감독은 “현빈 씨, 손예진 씨와 함께 영화를 하게 된 건 한마디로 영광이다. 첫 영화에 이런 기회를 잡을 수 있는 감독은 흔치 않다. 그런 걸 떠나도 인생 전체로 좋은 기회가 된 것 같다”며 “처음에 만나서 이야기하고 연구하고 시나리오를 고치는 과정을 같이 많이 했다. 현장에서도 이정도 급의 배우가 어떻게 준비하고 어떤 연기를 하는지, 그리고 내가 어떻게 연출을 해야 하는지 제대로 고민할 수 있는 기회였다“고 배우들에게 고마움을 표현했다.

현빈은 손예진과 처음 호흡을 맞춘 것에 관해 “손예진 씨와 멜로로 안 만나서 아쉽지만 아직 기회가 있다고 생각한다. 모니터로만 호흡을 맞춘 거도 아쉽지만 앞으로 기회가 있다고 생각한다”며 “물론 작은 모니터를 보며 연기한 건 아쉬움이 있다. 다음 작품에는 다른 장르로 꼭 만나보고 싶은 배우다. 눈빛으로 많은 이야기를 할 수 있는 배우라고 생각해서 마주보고 다른 눈빛으로 연기하면 어떨까 궁금하다. 다음에는 밝은 장르로 만나고 싶다는 생각이 든다”고 애정을 드러냈다.

또한 현빈은 “작품에 대한 몰입도는 이전에 생각했던 손예진씨의 인상과 같았다. 그 이상을 몰입하고 고생하는 게 눈에 보였다. 그리고 다른 점은 내 생각보다 흥이 많은 분이었다. 그래서 다음에 더 밝은 작품으로 만나고 싶다는 기대가 커진 것 같다”고 손예진의 인상에 관해 밝혔다.

손예진은 “꼭 한 번 해보고 싶은 배우였는데 함께 해서 너무 좋았는데 아쉬움도 많았다. 서로 호흡을 맞출 수 없고 모니터를 보면서 연기했다. 현빈씨의 준비과정을 잘 못 지켜봤는데 영화를 처음 보면서 놀랐던 지점이 많다”고 말했다.

손예진 역시 “이제까지 현빈씨 영화 많이 봤지만 이번 영화에서 모습이 배우로서 도전이 너무 성공적으로 보여서 대단하다는 생각을 하게 됐다. 꼭 다음 작품에서 함께 하고 싶다”며 다음 작품에 대한 기대를 내비췄다.

한편 ‘협상’은 오는 9월 19일 개봉한다.

[뉴스인사이드 정찬혁 기자 / 사진= 뉴시스]

ad65
ad62
ad63
ad64

SNS topic

default_setNet2
ad4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