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명당’ 조승우·지성, 믿고 보는 두 배우가 만들어낸 묵직한 시너지 (종합)

   

‘명당’이 조승우, 지성을 비롯한 명품배우들의 열연으로 추석 극장가를 정조준 할 웰메이드 사극을 완성시켰다. 

11일 오후 서울 강남구 메가박스 코엑스에서 영화 ‘명당’(감독 박희곤)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연출을 맡은 박희곤 감독을 비롯해 배우 조승우, 지성, 백윤식, 김성균, 유재명, 이원근이 참석해 작품 관련 다양한 이야기를 전했다.

‘명당’은 땅의 기운을 점쳐 인간의 운명을 바꿀 수 있는 천재 지관 박재상(조승우 분)과 왕이 될 수 있는 천하명당을 차지하려는 이들의 대립과 욕망을 그린 영화다. 영화는 흥선대원군이 지관의 조언을 받아 2명의 왕이 나오는 묏자리로 남연군의 묘를 이장했다는 실제 역사 기록을 기반으로 땅의 기운을 알아보는 천재 지관과 땅의 기운으로 욕망을 채우려는 인물들 간의 암투를 그린다.

박희곤 감은 “‘명당’은 풍수 관련된 세 번째 영화다. ‘관상’이 괄목할만한 성과를 거두고 좋은 연기와 연출로 호평을 받았다. ‘관상’과 ‘궁합’은 본인의 의지와 상관없이 따라야하는 운명이라면 ‘명당’은 그 땅을 어떻게 활용하는지 본인이 운명을 결정하는 것이라 관심이 갔다”며 연출 계기를 밝혔다.

박희곤 감독은 “모든 분들이 그렇겠지만 땅을 딛고 살아야하는 게 사람인데 어느 순간 땅 밑에 매몰된 기분으로 살아가고 있다. 가끔 땅 한 편도 없다며 자괴감에 빠져 살기도 한다”며 “가장 중요한건 가족이고 자신인데 땅과 집이 더 중요해진 것 같은 느낌을 받았다. 역사를 보니 현대만 그런 것이 아니라 과거에도 그랬다. 그런 부분들을 극중 캐릭터를 통해 표현하고 싶었다”고 말했다.

   
 

천재 지관 박재상 역의 조승우는 “다들 고생 많이 한 것 같다. 열심히 최선을 다해서 찍은 게 화면에 잘 나온 것 같다. 많은 도움을 받고 감동을 받으면서 같이 연기했다. 너무 좋았던 시간들이었다”며 영화를 본 소감을 밝혔다.

조승우는 “박재상은 자신의 생각을 올바르게 말했을 뿐인데 이로 인해 가족을 잃고 복수의 칼을 갈던 인물이다. 시작은 개인적 복수심이지만 시간이 지나고 흥선을 만나고 세도가 나라를 흔드는 걸 보고 본인의 능력에 관해 생각했을 것이다. 전형적이지만 자신의 능력을 올바르게 사용하는 걸 중요한 신념이라고 생각했다”고 캐릭터를 소개했다.

이어 조승우는 “저희 영화는 땅이라는 소재가 쓰이고 있지만 전체적인 메시지는 땅이라는 걸 빼도 전혀 상관없는 작품이다. 현시대 그리고 과거를 볼 때 영화의 메시지는 인간이 가지지 말아야할 욕망들, 생각들을 꼬집는 영화라고 생각한다. 사람이 어떻게 사는 게 올바르고 어떤 생각이 올바른지 생각하게 하는 작품이다”며 영화의 메시지를 전했다.

흥선 역의 지성은 “영화를 재밌게 보고 마음이 무거워졌다. 저의 부족함과 잘하는 걸 잘 알고 있다. 영화를 보면서 선후배님들 연기에 감동받았다. 보면서 내가 부족하다는 생각밖에 안 들었다”며 “‘명당’을 선택한 이유도 공부하는 측면이 있었다. 시나리오를 보면서 안 할 이유가 없었다. 좋은 영화를 만드는 과정을 통해 저를 성장하고자 참여하게 됐다. 다음에 다른 작품에서 좋은 연기 보여드리겠다”고 말했다.

   
 

지성은 “후반부는 감정을 외적으로 드러낼 수 있도록 몸을 더 고생시키면서 촬영했다. 광기에 관해서 여러 가지로 해석했다. 캐릭터를 맡고 가장 어려운 건 추위나 말 타는 것도 아니었다. 흥선이 어떤 인물이었는지 생각하는 것이었다”며 연기에 중점을 둔 부분을 언급했다.

이어 그는 “역사적인 인물을 주변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사람처럼 표현하기 위해 고민했다. 세도정치로 인해서 혼탁해지고 어려워진 조선 후기에 몰락한 왕족으로서 어떻게 생존하고 나라를 올바르게 개혁하고자 하는 마음을 언제 드러낼지에 관해 생각하던 인물이라 생각했다”고 덧붙였다.

백윤식은 “제가 출연한 영화인데 재밌게 봤다. 책을 받을 때부터 와 닿았다. 풍수지리라는 자연환경을 가지고 인간이 어떻게 희로애락을 소유하고 대처하는지 복합적인 요소들이 있다고 생각해 흥미가 있었다”며 작품을 참여하게 된 계기를 밝혔다.

‘관상’에 이어 ‘명당’에도 참여하게 된 백윤식은 “‘관상’의 김종서 역할, ‘관상’ 김좌근 역할, 역사적 사실이 있는 인물로 알고 있다. ‘명당’에서 김좌근은 대명당을 찾아서 자손대대 권세를 누리고 싶어 하는 야심가다”며 “조선시대 권력층에 있는 두 인물인데 한 분은 충신의 개념으로 배웠고 한 분은 조선 후기 무렵에 세도가 대단했던 인물이다. 처음에는 비슷해서 참여를 해야 하나 고민했다. 저 나름대로 열심히 풀어봤다. ‘관상’과는 표현하는 캐릭터가 다르다는 말을 들어서 위안을 가졌다”고 말했다.

유재명은 “영화에 많은 인물들이 나온다. 다 잘 살아있었던 거 같다. 나 역시 많은 인물 사이에서 신념을 갖고 있어야 했다. 민초들의 생존력을 재밌고 조화롭게 표현하는 걸 중점에 뒀다. 하모니가 잘 이뤄진 합이었던 것 같다”고 밝혔다.

이원근은 “영화를 오늘 처음 보면서 모든 선배님들이 다 그렇겠지만 한 신이 아니라 한 컷, 한 컷 모두 소중했다. 영화를 보면서 저 한 컷을 위해서 선배님들, 감독님, 스태프들의 열정이 녹인 것을 보고 너무 좋았다”며 선배 배우들에게 감사를 표했다.

한편 ‘명당’은 오는 9월 19일 개봉한다.

[뉴스인사이드 정찬혁 기자/ 사진= 메가박스중앙㈜플러스엠]

ad65
ad62
ad63
ad64

SNS topic

default_setNet2
ad4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