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암수살인’ 관록의 김윤석·물오른 주지훈, 치열하게 주고받는 진한 심리전 (종합)

ad66
   

‘암수살인’이 김윤석과 주지훈의 치열한 심리전으로 새로운 방식의 수사극을 완성했다.

13일 오후 서울 강남구 메가박스 코엑스에서 영화 ‘암수살인’(감독 김태균)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연출을 맡은 김태균 감독을 비롯해 배우 김윤석, 주지훈이 참석해 작품 관련 다양한 이야기를 전했다.

부산에서 벌어진 실제 이야기를 토대로 한 ‘암수살인’은 감옥에서 7건의 추가 살인을 자백하는 살인범과 자백을 믿고 사건을 쫓는 형사의 이야기를 다룬다.

이날 김태균 감독은 “‘암수살인’이라는 낯선 단어의 영화를 시작하게 된 건 이 사건을 추적하는 한 형사의 집념이 있었기 때문이다. 살인범의 진술로 사건을 추적해야 했다. 살인범에게 희생되기 전 누군가의 딸이고 아들이었을 한 사람에 집중한 형사를 보면서 그 파수꾼 같은 모습을 영화에 담고 싶었다”며 작품을 연출하게 된 계기를 밝혔다.

김태균 감독은 “실화를 모티브로 해야 하는 무거운 짐이 있었다. 무겁게 진중하게 실화를 접근하려고 했다 이 영화가 많은 형사물과의 차이를 스스로 물어볼 때 사건의 특성이 있었다”며 “범인을 추적하는 물리적 에너지가 집중되는 게 대부분의 영화인데 우리는 피해자가 누군지 찾아야지 진실이 되는 역수사 방식이다. 그래서 기존 장르영화에서 달려가는 물리적 에너지 없이 사람을 담으려고 했다”고 연출에 중점을 둔 부분을 언급했다.

이어 김태균 감독은 “실화를 바탕으로 하지만 완벽하게 극화된 이야기다. 진실을 전달하기 위해 거짓을 이용하는 예술의 특성을 따랐다. 범인이 잡혀있는 상태라서 다른 결을 만들어야 하는 부담이 있었다”며 “캐릭터의 눈빛으로 전달되는 감정이 다른 영화에서의 물리적 에너지보다 큰 파고를 만들길 바랐다. 두 사람 사이에서 내재된 감정들과 긴장감이 잘 전달되어야 영화가 잘 나올 거라 생각했다”고 덧붙였다.

   
 

사건을 추적하는 김형민 형사를 연기한 김윤석은 “주지훈 씨가 무시무시한 살인마를 연기하지만 순진무구한 모습을 보일 때가 섬뜩하면서 천사에서 악마가 되는 건 순식간이라는 걸 느끼게 됐다”며 주지훈의 연기를 칭찬했다.

김윤석은 “이전 작품 중 비교할 건 ‘추격자’가 비슷하게 볼 수 있을 거다. 그때 범인과의 싸움이 UFC라면 이번에 주지훈 씨와의 격투는 테니스 같다”며 “형사물이라는 것이 영화적으로 우리가 쉽게 접하는 장르인 것 같다. 영화로 만들지 좋고 쉬운 소재다. 이 영화를 만나면서 시나리오를 읽고 그렇게 가지 않아도 훌륭한 영화가 나올 수 있겠다는 생각을 했다“고 말했다.

김윤석은 “이번 형사가 그동안 형사물 중에서 가장 마음에 들었다. 주변에 이런 형사가 많이 있었으면 하는 생각도 들었다. 용광로처럼 폭발하는 에너지는 아니지만 차근차근 느리더라도 나아가는 모습이 마음에 들었다”며 캐릭터에 대한 만족을 드러냈다.

살인범 강태오 역의 주지훈은 “현장에서 처음에는 김윤석 선배님과 함께 해서 조금 긴장도 했다. 리스펙트를 갖고 있으면 두려움도 있기 때문에 그런 마음도 있었다”며 “실제로 현장에서 만나니 카스텔라 같았다. 달달하시고 경상도출신이셔서 제 사투리에 관해 조언도 잘 해주셨다”고 김윤석과 호흡을 맞춘 소감을 밝혔다.

   
 

주지훈은 “선배님을 만나고 해보고 싶었던 걸 막 던져봤다. 모든 걸 다 받아주시기 때문에 재밌게 열심히 했다. 호흡은 정말 촬영 자체도 웃겨서 즐겁기 보다는 치열하게 주고받는 공기를 만들어가는 희열도 있었다. 촬영 마치고 반주하면서 나눈 이야기도 기억이 좋았다”며 감사를 표했다.

또한 주지훈은 “대본을 읽으면서 진실과 거짓, 자신의 목적을 드러내고 요구하는 것을 인상적으로 봤다. 좀 더 디테일한 부분을 추가하려고 했는데 실제 현장에서 주고받는 호흡으로 달리다보니 준비하는 게 의미가 없었다. 그래서 캐릭터에 관한 건 현장에 맡겼다”며 연기에 중점을 둔 부분을 언급했다.

한편 ‘암수살인’은 오는 10월 3일 개봉한다.

[뉴스인사이드 정찬혁 기자/ 사진= ㈜쇼박스]

ad65
ad62
ad63
ad64

SNS topic

default_setNet2
ad4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