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손 the guest’ 김재욱, 목숨을 건 구마의식 ‘포착’…“더 강렬한 2막 시작”

   

‘손 the guest’ 속 김재욱의 목숨을 건 구마의식 현장이 포착됐다.

케이블채널 OCN 수목드라마 ‘손 the guest’(연출 김홍선 l 극본 권소라 서재원) 측은 10일, ‘손’에 빙의된 정서윤(허율 분)을 구하려 구마의식에 나선 최윤(김재욱 분)의 모습을 공개해 궁금증을 증폭시켰다.

매회 손에 땀을 쥐게 하는 긴장감과 심장을 조이는 서늘한 공포로 안방을 물들였던 ‘손 the guest’가 더 강렬하고 치열한 ‘한국형 리얼 엑소시즘’의 2막을 연다. 앞사 ‘손’에 의한 상처와 아픔을 공유한 윤화평(김동욱 분), 최윤, 강길영(정은채 분)은 빈틈없는 공조로 박일도의 정체를 쫓아왔다.

박일도로 의심되는 박홍주(김혜은 분)에게 접근했지만 난관에 부딪힌 세 사람에게 다시 드리운 ‘손’의 그림자는 윤화평처럼 영매 자질을 지닌 정서윤이었다. 아버지 죽음에 얽힌 충격적 진실을 알게 된 정서윤이 결국 스스로 ‘손’을 불러들이면서 긴장감이 치솟았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여느 때보다 깊은 비장함으로 구마의식을 준비하는 최윤의 날카로운 눈빛이 담겨있어 시선을 사로잡는다. 한층 단단해진 최윤의 표정에 반드시 정서윤을 구하겠다는 강력한 의지가 담겨있다. 특히 늘 카리스마 넘치던 강길영의 얼굴에도 전과 달리 긴장감이 서려 있어 위기감이 고조된다.

더불어 악령에 빙의된 정서윤은 누군가를 바라보며 서늘한 분노를 쏟아내고 있어 궁금증을 자극한다. 이렇듯 더욱 강력해진 ‘손’에 맞선 치열한 사투가 과연 성공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오늘(10일) 방송되는 ‘손 the guest’ 9회에서는 빙의된 정서윤을 구하기 위한 윤화평, 최윤, 강길영의 고군분투가 펼쳐진다. 윤화평처럼 영매의 능력을 지닌 정서윤은 악령에게 그 누구보다 완벽한 빙의체인 만큼 만만치 않은 상대. 영매에게 빙의된 ‘손’이 거센 힘으로 위기감을 고조시키고 공포와 긴장감을 높인다. 그 어느 때보다 절박한 심정으로 공조를 펼치는 윤화평, 최윤, 강길영에게 확실한 변곡점이 되며 더욱 강력한 2막의 문을 열 전망이다.

‘손 the guest’ 제작진은 “차근차근 쌓아 온 서사와 짙어진 미스터리 위에 더 강렬한 2막이 시작된다. 더 이상의 비극을 막으려면 반드시 성공해야 하는 구마를 위해 필사적으로 의기투합한 윤화평, 최윤, 강길영의 팀플레이가 압도적인 몰입감으로 안방을 사로잡을 예정이니 기대해 달라”라고 당부했다.

한편 ‘손 the guest’(손 더 게스트)의 2막을 여는 9회는 오늘(10일) 밤 11시에 방송된다.

[뉴스인사이드 김나연 기자/사진=OCN]

ad65
ad62
ad63
ad64

SNS topic

default_setNet2
ad4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