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송종국 근황, 박잎선이 남긴 글은? "가족 예능 촬영 때부터 이상한 기운 감지"

   

송종국 박잎선 부부의 근황이 화제를 모으고 있다.

최근 방송된 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에서는 '월드컵 스타들의 은퇴 후 뒷이야기'를 주제로 송종국을 언급했다.

2002년 월드컵 당시 송종국은 히딩크 감독의 황태자라고도 불리며 인기를 끌었다.  

이날 방송에서 한 방송인은 "송종국이 400만 달러를 받고 해외로 진출했다. 월드컵 직후 최고액이라고 알려졌다"라면서 "네덜란드에 입단을 하고 승승장구하는 듯 싶었지만 2005년 24살 되던 해에 결혼을 한다. 2년 만에 이혼을 하며 첫 번째 결혼은 실패로 돌아가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이후 박잎선 씨와 2번째 결혼을 하고 1남1녀를 두고 아이들과 예능에도 진출했다. 그러다가 촬영 때부터 이상한 기운이 감지 됐다. 결국 2015년에 두 사람은 이혼을 발표 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황영진 연예부 기자는 "전 부인 박잎선 씨가 예전에 썼던 글이 있다. '물건 버리듯 가족 버린 남자'라면서 힘든 심정을 토로한 바 있다"고 전했다.

그는 "현재 송종국은 축구 교실을 운영하고 있다. 2010년 5월 주거지를 경기도 용인에서 강원도 홍천으로 옮겼다고 하더라"고 송종국의 근황에 대해 말했다. 

한편, 11일 박잎선은 전남편인 송종국을 언급해 눈길을 끌고 있다.


[뉴스인사이드 임유나 기자/사진 = 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

ad65
ad62
ad63
ad64

SNS topic

default_setNet2
ad4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