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오랜 친구와 떠나는 여행”…‘같이 걸을까’, 20년 지기 god가 전하는 ‘사람의 소중함’ (종합)

   

1세대 대표 아이돌 그룹 god가 데뷔 20주년을 앞두고 완전체로 뭉쳤다. 박준형, 데니안, 윤계상, 손호영, 김태우까지 17년만의 예능프로그램으로 돌아온 5명의 god 멤버들. 이들이 아름다운 장관 속에서 그리는 ‘진짜 우정 이야기’를 통해 그때 그 시절의 향수와 따뜻한 힐링을 선사할 것을 예고했다.

11일 오후 서울시 마포구 상암동 JTBC 사옥에서는 종합편성채널 JTBC 새 예능프로그램 ‘같이 걸을까’의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제작발표회에는 오윤환 PD, 정승일 PD, god 박준형, 윤계상, 데니안, 손호영, 김태우가 참석했다.

‘같이 걸을까’는 오랜 친구와의 트래킹 여행을 표방하는 리얼리티 예능 프로그램. 20년 지기 god 멤버가 스페인 산티아고 순례길을 함께 여행하며 일어나는 즐거운 사건들, 그리고 소소한 에피소드까지 담아낼 예정이다.

데니안은 ‘같이 걸을까’에 출연을 결심한 계기에 대해 “처음 ‘같이 걸을까’에 대해 얘기 들었을 때 저희가 내년 1월이면 20주년이라 멤버들과 같이 걸어온 길과 앞으로 같이 걸어야 될 길이 생각나서 이 시기와 잘 맞는 방송이라 생각했다”라며 “멤버들의 개개인간의 성격이 고스란히 표현됐을 것 같다. 방송이라고 생각 안하고 우리끼리 오랜만에 타지에서 각자 생활하면서 몰랐던 생각들을 많이 알게 된 계기가 돼서 좋았다”라고 설명했다.

“제가 찍은 프로그램 중에서 신체적으로 제일 힘들었다”라고 털어놓은 박준형은 “살과 땀을 잃었지만 얻은 게 더 많아서 너무 재미있게 촬영했다. 그동안 동생들과 떨어져서 각자의 길 걷다가 오랜만에 2주간 함께 있으면서 우리 사이에 벌어졌던 것들을 다시 꽉 채운 것 같아서 너무 좋았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윤계상은 “오랜만의 예능이라 처음에는 겁도 나고 걱정도 많이 했다”라며 “여행 가서 멤버들 사이에서 못 느꼈던 마음들을 너무 많이 느껴서 좋은 시간이었다. 오랫동안 같이 있었던 사람들이 진짜 소중하다는 걸 느꼈다”라고 뜻깊은 시간이었음을 전했다.

손호영은 “혼자 지내온 것 보다 멤버들과 흘러온 시간이 길다. 혼자 있을 때 보다 멤버들과 같이 있을 때 진짜 내 모습이 나온다는 걸 많이 느꼈다. 취지에 맞게 오랜 친구들과 함께 여행을 가는 마음으로 촬영했다. 저희끼리 옛날 생각도 많이 하고 추억도 많이 쌓았는데 그 모습을 보고 공감도 해 주시고 좋게 봐 주셨으면 좋겠다”라고 당부했다.

김태우 역시 “너무 신나고 재밌었다. 24시간 붙어있던 게 마지막이 15년 전이었던 것 같은데 2주 정도 24시간 내내 붙어있으면서 모든 것을 담아냈다”라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같이 걸을까’의 관전 포인트로는 “산티아고 순례길 자체의 아름다운 풍경들 또한 집안에서 편안하게 볼 수 있다는 것과 걸으면서도 티격태격하는 god 멤버들의 케미, 또 합숙생활을 많이 담았는데 그 점도 재밌게 봐주셨으면 좋겠다”라고 설명했다.

특히 god 멤버들은 이번 여행을 통해 잃은 것 보다는 얻은 게 많았다고 강조했다. 김태우는 얻은 점에 대해 “멤버들과 많이 나눈 대화들이 너무 소중하고 깊이 남을 것 같다. 방송이 아니면 이렇게 각자 바쁘고 결혼하는 사람도 있는데 함께 떠날 수 있는 기회 있을까? 싶었는데 앞으로 10년, 20년 동안 함께 웃고 떠들 수 있는 추억거리가 생긴 것 같다”라고 답했다.

손호영은 “‘피가 안 섞여도 가족 형제 같은 친구들이 생길 수 있구나’하는 걸 많이 깨달았다. 함께 해 온 시간만큼의 추억들이 아무리 시간 지나도 그대로 남아있구나 싶더라”라고 전했고, 데니안은 “사람은 변하지 않는다는 걸 많이 느낀 것 같다. 옛날 그대로의 성격, 그대로의 모습이었다. 그때 모습으로 돌아온다는 게 신기하더라”라며 “또 각자 살아온 인생얘기를 많이 해서 ‘옛날에는 같은 고민이었는데 인생의 길이 다르니 이런 게 다르구나’하는 걸 느꼈다”라고 털어놨다.

   
 

또한 윤계상은 “기억에 어렴풋이 기억나는 예전의 제 모습과 멤버들 간의 끈끈한 우정들이 나이가 들고, 개인활동을 하면서 많이 없어지기도 했고 ‘다시 그 시절로 돌아갈 수 있을까?’싶었다. 근데 그 사람들이 존재함으로써 그때 그 기억이 고스란히 다시 생각나면서 그 시절로 돌아가더라. 옛사람에 대한 소중함이나 그때 잊어버렸던 내 모습을 다시 만나게 되면서 감사함을 많이 배웠다. 멤버들한테 너무 고맙다. 마무리 되는 순간 ‘우리가 다시 시작할 수 있겠구나’하는 생각이 들었다. 너무 얻은 게 많아서 감사하다”라며 프로그램에 대한 감사를 표했다.

이번 여행을 통해 3.8kg가량의 살을 잃었다고 털어놓은 박준형은 “사람들은 사회생활에 있어서 힘든 일이 있으면 진짜 친구들한테 가고, 여기서 문제가 생기면 가족들한테 간다. 근데 우리 다섯 명은 거의 가족이지 않나. 뿌듯했다. 그간 떨어져서 살아왔지만 멤버들이 옛날 그 씨는 잃지 않은 것 같다. 자기 초심에 맞춰서 잘 걸어왔지만, 거기서 힘들었던 걸 여기 와서 껍질을 벗고 자기 진짜 색이 나오는 것”이라며 “멤버들도 god 이전에 개개인의 인간으로서 있다는 걸 사람들도 느꼈으면 좋겠다”라고 바람을 드러냈다.

그간 다양한 프로그램에서 여행을 주제로 한 이야기를 담아내 왔다. 하지만 정승일 PD는 “다른 여행프로그램과는 달리 멤버들의 솔직한 감정을 만날 수 있을 것”이라고 자부심을 드러냈다. 오윤환 PD 역시 “다큐가 아니라 제작진과 함께 부대끼면서 오로지 발로 걸으면서 예능프로그램을 촬영 하는 건 처음”이라며 “트래킹을 할 때 어떻게 준비해야하는지 정보도 나오니까 산티아고 순례길에 갈 준비를 하는 사람들은 쏠쏠한 정보도 많이 얻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오윤환 PD는 ‘같이 걸을까’를 보는 시청자들이 “오랜 친구나 연락 끊긴 친구와 연락해서 ‘여행 가 볼까?’하는 생각이 들었으면 좋겠다”라고 바람을 전한 바 있다. 이어 박준형은 “진짜 소중한 사람이 누군지 깨달을 수 있는 방송 됐으면 좋겠다”라고 전했고, 김태우는 “가장 중요한 것은 사람이구나. 사람이 소중하다는 생각을 했다”라며 “시청자 분들도 방송을 보시고 공감하고 저희가 걷는 대자연을 보면서 바쁜 현실에 방송으로라도 대리만족과 힐링을 느낄 수 있었으면 좋겠다”라고 끝맺었다.

한편 ‘같이 걸을까’는 오늘(11일) 밤 11시 첫 방송된다.

[뉴스인사이드 김나연 기자/사진=JTBC]

ad65
ad62
ad63
ad64

SNS topic

default_setNet2
ad4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