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코코린, 한국계 공무원 폭행 "뇌진탕 증세…술 취하거나 마약한 줄"

   

알렉산드르 코코린(제니트 상트페테르부르크)과 파벨 마마예프(크라스노다르)가 한국계 공무원을 폭행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파문이 일고 있다. 

AFP 등 주요 외신들은 10일(한국시간) 러시아의 축구선수 코코린과 파벨 마마예프(크라스노다르)가 지난 8일 모스크바의 한 카페에서 러시아 산업통상부 소속의 공무원을 폭행했다고 전했다. 

해당 공무원은 데니스 박으로 한국계라고 소개했다. 

당시 상황이 담긴 CCTV 영상에는 피해자인 데니스 박이 식사를 하던 중 선수들이 다가와 의자로 그의 머리를 가격하는 장면이 찍혔는데, 데니스 박은 한국계라고 외신들은 전했다. 

데니스 박의 변호인은 러시아 국영방송을 통해 "코코린이 인종을 조롱하는 발언과 함께 공격을 가했고 이로 인해 데니스 박은 뇌진탕 증세를 보이고 있다"고 밝혔다. 

러시아 매체 가제타에 따르면, 옆 자리에 있던 목격자들은 "둘이 피해자를 향해 '중국인은 네 나라로 돌아가라'고 소리쳤다"고 증언했다. 점원 등은 코코린과 마마예프의 행동이 이해되지 않아 술에 취했거나 마약을 한 것으로 생각하기도 했다고 전했다.

이들이 유죄 판결을 받을 경우, 최고 5년의 징역형을 받을 수 있다. 이 사건 전에도 차량을 파손하고 운전자를 폭행하는 사건이 있었던 것으로 드러났다.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의 대변인 드미트리 페스코프는 크렘린이 사건을 인지하고 있으며 영상이 "불쾌했다"고 했다. 러시아 프로축구 리그 사무국은 둘을 '훌리건'이라고 칭하며 "매우 충격적인 일이다"고 했다. 

코코린의 소속팀 상트페테르부르크 구단은 "역겹다"며 비판 수위를 높였고, 마마예프의 크라스노다르 구단은 계약 해지를 검토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코코린은 러시아 국가대표 공격수로 2014 브라질월드컵에서 한국과 한 조에 속해 국내 팬들에게 익숙한 얼굴이다. 올해 러시아월드컵에서는 부상으로 빠졌다.


[뉴스인사이드 임유나 기자/사진=뉴시스]

ad65
ad62
ad63
ad64

SNS topic

default_setNet2
ad4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