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더 이스트라이트 이석철 “4년 가까이 상습적 폭행, 협박 때문에 겁나서 말 못 했다”

ad66
   

밴드 그룹 더 이스트라이트 이석철이 폭행 피해 사실에 대해 직접 털어놨다.

19일 오전 서울시 종로구 광화문에 위치한 변호사회관에서는 더 이스트라이트(이은성, 정사강, 이우진, 이석철, 이승현, 김준욱)의 긴급 기자회견이 진행됐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더 이스트라이트의 법률대리인인 법무법인 남강 정지석 변호사와 더 이스트라이트 리더 이석철이 참석했다.

앞서 지난 18일, 한 매체는 더 이스트라이트의 멤버들이 데뷔 전인 2015년부터 최근까지 담당 프로듀서 A씨에게 지속적인 폭행을 당해왔다고 보도했다. 또한 김창환 회장 역시 폭행 사실을 알고도 방관했을 뿐만 아니라, 멤버들에게 욕설 및 협박을 가한 것으로 알려진 바.

하지만 소속사인 미디어라인엔터테인먼트는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약 1년 4개월 전 프로듀서 A씨의 폭행사실을 인정하면서도 “그 후로 재발은 없었다. 현재 해당 프로듀서는 본인의 잘못에 대한 책임을 통감하고 회사에 사의를 표명하여 수리한 상태”라고 밝혔다. 더불어 김창환 회장에 대해서는 “폭행을 사주하거나 방조한 적 없다”라고 일축했다.

이날 기자회견장에 고개를 푹 숙인채 등장한 더 이스트라이트 리더 이석철은 “2015년부터 4년 가까이 연습실, 스튜디오 등에서 몽둥이나 철제 봉걸레 등으로 엎드려뻗쳐 한 상태로 엉덩이를 상습적으로 맞았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특히 동생 이승현은 프로듀서 A씨에게 스튜디오에서 감금당한 채 맞아서 머리가 터지거나 허벅지나 엉덩이에 멍이 들었다. 이날 보컬 이은성도 머리를 맞아 피를 많이 흘렸다”라며 “김창환 회장은 폭행 현장을 보고도 제지하지 않고 ‘살살해라’라며 방관했다. 또한 상처 치료도 안하고 방송에 내보내기도 했고, 이승현은 수많은 폭력과 협박에 트라우마로 정신적인 치료를 받고 있다. 다른 멤버들도 A씨로부터 ‘죽인다’라는 협박을 받고 정신적인 치료를 받고 있다”라고 털어놨다.

또한 이석철은 “보도자료에 나온 대로 2016년 8월, 합주 연습 중 저의 목에 기타 케이블을 감아놓고 연주를 못하거나 따라오지 못할때 마다 4시간 동안 목을 졸라 피멍이 들고 상처가 났다”라며 “멤버들은 합숙을 하지 않고 각자 원룸에서 혼자 살고 있다. 부모님이 케어하기 위해 주말마다 올라오시는데, 어머니가 목에 든 피멍과 상처를 봤지만 협박 때문에 겁이 나서 사실을 말하지 못했다”라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폭행과 협박에 대해 교육적 처벌이라고, 폭탄이 터지면 A씨만 자르고 더 이스트라이트는 해체하면 된다고 협박해서 참을 수밖에 없었다. 리더로서, 케이팝 가수로서 더 이상 멤버들의 상처를 방관 할 수 없었고 케이팝 씬에 아동학대와 인권유린이 사라졌으면 하는 바람에 두렵지만 자리했다”라며 눈물을 흘렸다.

한편 더 이스트라이트는 지난 2016년 데뷔한 평균 연령 17세의 6인조 밴드 그룹이다.

[뉴스인사이드 김나연 기자/사진=뉴스인사이드 DB]

ad65
ad62
ad63
ad64

SNS topic

default_setNet2
ad4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