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출국’ 혼란의 시대, 이념을 넘어선 보편적 부성애…이범수, 가슴에 남을 연기 완성 (종합)

ad66
   

혼란의 시대, 가족을 되찾기 위한 가슴 저린 아버지의 사투가 이념을 넘어선 뜨거운 눈물을 자아냈다.

5일 오후 서울시 송파구 롯데시네마 월드타워에서 영화 ‘출국’(감독 노규엽)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노규엽 감독을 비롯해 배우 이범수, 연우진, 이현정이 참석했다.

‘출국’은 1986년 분단의 도시 베를린, 서로 다른 목표를 쫒는 이들 속 가족을 되찾기 위한 한 남자의 사투를 그린 작품.

노규엽 감독은 “실화를 바탕으로 한 영화는 아니다. 85년도에 북으로 갔다가 본인의 잘못을 깨닫고 탈출한 사건을 두고 재구성하고 새롭게 창작한 작품이다. 6년 정도 전으로 기억하는데 경제학 박사의 비극적인 탈출 사건을 접하게 됐고 당시 70~80년대 아날로그 감성의 첩보물에 빠져있었다. 아날로그 첩보와 아버지의 부성애를 담으면 새로운 구조의 이야기가 나올 수 있을 거라 생각하며 시작하게 됐다”며 영화를 만들게 된 계기를 밝혔다.

노규엽 감독은 “체제에 치인 개인의 삶에 집중하고 싶었다. 지금은 이념의 시대가 아니지만 그때는 그랬다. 그 시대에 정작 중요한 개인의 삶을 들여다 볼 시간이 있었는지에 대한 질문으로 이야기를 시작했다”고 설명했다.

이범수가 맡은 영민은 독일에서 유학 중인 마르크스 경제학자로 70년대 한국 유신 정권에 반대하던 독일 내 민주화 운동 단체였던 ‘민실협’에서 활동했다는 이유로 한국에서 입국 금지를 당하고 서독으로 망명한 인물이다. 이범수는 영화 속 독일어 연기에 관해 “외국어는 늘 부담스럽다. 전작에는 러시아어를 했었는데 이번에는 독일어를 해야 했다. 재미삼아 말씀드리면 고등학교 때 제2외국어가 독일어였다”며 “열심히 안했다. 독일어 선생님이 경상도 분이셔서 독일어 말투인지 경상도 말투인지 싶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범수는 “이번에 현지 스태프와 호흡을 맞춰봤는데 친해지면서 이야기를 통역을 통해서 나눴다. 기분 좋았고 기억에 남는 건 폴란드 현지 스태프 중에 책임자분이 하시는 말씀이 저희가 오기 전에 스티븐 스필버그가 촬영을 하고 갔다고 그랬다”며 “한국 팀이 놀랍다고 했다. 세계적인 수준의 장비라고 했다. 기분 좋았다. 촬영 일정에 있어서는 날씨 때문에 하루 정도 넘어간 것 말고는 스케줄대로 했다. 서양 친구들이 일정 상 안 된다고 해도 우리는 다 할 수 있었다”고 비하인드 스토리를 공개했다.

이어 이범수는 절절한 부성애 연기에 관해 “시나리오를 읽고 무척 가슴에 와 닿았다. 가슴 절절하고 먹먹했다. 그 무렵에 읽었던 자극적인 오락영화와 다른 시나리오가 있었는데 유독 이 작품에 눈이 떨어지지 않고 머릿속에 맴돌았다”고 말했다.

   
 

그는 “시나리오가 가슴에 와 닿을 수 있었던 이유는 가장이고 아버지라서 그런 거라 생각한다. 가정을 일구고 실제 아내의 남편이자 아이의 남편이 아니었다면 더 진하게 느끼지 못했을 수도 있을 거라 생각한다”며 “촬영 현장에서도 아이에게 화를 내고 달래고 안아주는 그런 것들에 있어서 경험이 있다 보니 자연스럽게 묻어나지 않았나 생각해본다. 배우로서 나이를 먹고 가정을 이루고 아이들의 아빠가 되고 성숙해지는 것 같다. 오영민이라는 인물을 같은 아빠로서 안아주고 싶었다”고 덧붙였다.

연우진이 맡은 무혁은 서독으로 망명한 영민을 가장 가까이서 감시해 온 남한 안기부 요원으로, 어느 덧 10년 지기 형 동생 사이가 되어 버린 인물이다. 연우진은 “액션 영화를 앞세워서 준비를 한 영화는 아니지만 극중 제 캐릭터의 액션에 대해 긴장을 많이 했다. 첫 촬영이 폴란드에서 형과 만나는 장면을 찍었다”며 “사실 수동 운전이 익숙하지 않아서 운전이 어색했다. 교통체증을 유발한 것 같아서 죄송하다. 처음에는 긴장감 때문에 부담이 있어서 형 멱살을 잡을 때 힘이 과하게 들어가서 멍을 들게 했다”고 액션 연기에 대해 언급했다.

연우진은 “나머지 액션은 수많은 합을 연습하면서 미숙함이 보이지 않고 적절하게 맞을 때 좋은 연기가 나올 거라 생각했다. 연기의 상호작용이 중요하다는 걸 액션을 통해 더 생각하게 됐다”고 연기 소감을 밝혔다.

한편 ‘출국’은 오는 11월 14일 개봉한다.

[뉴스인사이드 정찬혁 기자/ 사진= 디씨드]

ad65
ad62
ad63
ad64

SNS topic

default_setNet2
ad4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