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믿보듣’ 수식어 생기기를”…구구단, ‘오션스 8’ 담은 도도한 카리스마(종합)

ad66
   

그룹 구구단이 영화 ‘오션스 8’ 주인공처럼 강렬하고 당당한 여성으로 돌아왔다. 그들은 ‘믿보듣 구구단’이라는 수식어를 얻었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드러내며 더욱 열심히 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6일 서울 광진구 예스24 라이브홀에서는 구구단 세 번째 미니앨범 ‘Act.5 New Action’ 발매 기념 쇼케이스가 개최됐다.

구구단은 지난 2월 ‘Act.4 Cait Sith’를 발매했다. 타이틀곡 ‘더 부츠(The Boots)로 활동한 구구단은 기존에 가지고 있던 귀여운 이미지를 탈피했다. 그들은 카리스마 있고 섹시한 매력을 선보이며 많은 호평을 받았다.

세 번째 미니앨범 ‘Act.5 New Action’ 타이틀곡 ‘낫 댓 타입(Not That Type)’은 구구단의 새로운 색깔을 보여주는 곡이다. 유니크한 신스 사운드와 멤버들의 보컬의 에너지가 더해져 색다른 매력을 느낄 수 있다.

이날 구구단은 레드와 블랙이 섞인 힙스러운 의상을 입고 매력을 뽐냈다. 그들은 타이틀곡 ‘낫 댓 타입(Not That Type)’과 수록곡 ‘비 마이셀프(Be myself)’ 무대를 꾸몄다.

구구단 하나는 컴백 소감으로 “저희가 극단 콘셉트로 데뷔한지 2년 정도 됐다. 그동안 많은 변화가 있었다. 유닛이 아닌 그룹으로 오랜만에 나왔으니 많이 사랑해주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미나는 이번 앨범에 대해 “기존의 구구단 이미지에서 벗어나 자유분방한 모습을 많이 보여드리려고 했다. 그 자유분방함을 구구단만의 색으로 풀어내려고 노력했다”고 밝혔다.

타이틀곡에 설명으로 나영은 “신나고 에너지가 넘치는 곡이다. 저희 구구단의 당돌함과 부드러움을 동시에 느낄 수 있는 매력적인 곡이다”고 말했다.

킬링 포인트로 미나는 “일단 후렴구가 킬링 파트다. 또 저는 개인적으로 세정 언니의 애드리브도 또 하나의 킬링 파트라고 생각한다”며 답했다.

   
 

또한 샐리는 안무에 대해 “가장 큰 포인트는 일단 구성이 멋있다고 생각한다. 또 멤버들의 예쁜 춤 선도 잘 보인다”고 답했다. 이어 포인트 안무로 세정은 “구구단만의 ‘멋쁨’을 표현했다”며 직접 선보이기도 했다.

하나는 뮤직비디오 찍으며 가장 기억에 남는 장면으로 “개인적으로 기억나는 부분은 건물 옥상 위아래에서 단체로 군무를 추는 게 있었다. 이게 외국 뮤직비디오에서만 보던 거라 신선하고 멋있게 잘 나올 거 같다고 생각했다”고 답했다.

라비와의 작업에 대해 나영은 “두 번째로 작업을 하게 됐다. 저희에게 정말 딱 맞는 곡을 주셔서 감사했다”고 말했다. 세정은 “원래 라비 선배님께서 디렉팅을 꼼꼼하게 보신다. 근데 두 번째 작업이라 그런가, 녹음이 굉장히 빠르게 끝났다. 선배님이 ‘실력이 는 거 같다’고 말해줘서 굉장히 기쁘게 녹음을 마쳤던 게 기억난다”고 밝혔다.

구구단은 오는 12월 데뷔 2년 만에 첫 단독 콘서트를 개최한다. 소감으로 미미는 “데뷔한 지 2년 만에 콘서트를 하게 됐다. 다양한 모습을 보여드리려고 노력하고 있기 때문에 많이 기대하고 보러 와주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세정은 “겨울에 선물처럼 다가갈 수 있었으면 좋겠다는 생각으로 준비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세정은 작사에 참여한 ‘너에게’라는 곡에 대해 “소녀가 고백하기 전에 설레는 그 마음을 표현하려고 노력했다. 제가 서정적인 가사를 좋아해서 앞부분은 그런 느낌이 많다. 근데 뒷부분은 어떻게 써야 할지 감이 안 잡혀서 고민을 많이 했다. 그러다 태풍이 오던 날 부는 바람을 보고 영감이 떠올랐다. ‘바람’에 관련 된 부분이 어렵게 써서 그런가, 기억에 남는 거 같다”고 밝혔다.

지난달 멤버 혜연은 건강상의 이유로 구구단을 탈퇴했다. 그는 장문의 자필 편지를 남기며 구구단 활동을 마무리했다. 이에 하나는 “저희가 시작은 9명으로 했지만 혜연이도 편지에 썼듯 단짝(구구단 팬클럽)으로 구구단 언니들을 응원해준다고 한 것처럼 이번 앨범을 듣고 노래가 좋다고 해줬다. 또 저희도 혜연이에게 건강 잘 챙기면서 학업에 열중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서로 응원하고 있다”고 답했다.

   
 

‘오션스 8’을 콘셉트로 고른 이유에 대해 세정은 “그 전 앨범들은 먼저 작품을 정해놓고 콘셉트와 노래 같은 것들을 맞춰갔다. 근데 이번에는 저희가 먼저 회사 분들에게 다른 모습을 보여드렸으면 좋겠다고 말씀 드렸다. 그래서 콘셉트와 노래가 먼저 정해진 다음에 작품이 정해졌다. 저희의 의견과 회사의 의견이 합쳐진 결과물인 거 같다”고 말했다.

이어 하나는 “예전에 제가 ‘앞으로 하고 싶은 콘셉트가 뭐냐’는 팬의 질문에 ‘마녀’와 ‘오션스8’을 적은 적이 있다. 이 콘셉트를 이렇게 빠르게 하게 돼서 조금 놀랍고 더욱 즐겁게 활동하게 될 거 같다. 당시 당당한 여성의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어서 하고 싶은 콘셉트로 꼽은 거 같다”고 덧붙였다.

지난 5일 첫 방송한 tvN 월화드라마 ‘계룡선녀전’에서 점순이 역할로 눈도장을 찍고 있는 미나는 연기에 대해 호평이 많다는 말에 쑥스러워했다. 그는 “일단 너무 감사드린다. 사실 아직 제 연기가 부족한 부분이 많은데 예쁘게 봐주셔서 감사하다. 아무래도 저를 응원해주시는 분들과 드라마 감독님, 함께한 배우님들이 있었기에 그런 칭찬을 받게 된 게 아닌가 싶다”고 밝혔다.

나영은 “멤버들과 같이 드라마를 모니터 했다. 미나가 정말 열심히 준비했다. 캐릭터가 미나랑 잘 어울렸고, 연기를 너무 잘하더라. 그래서 저희도 재밌게 보게 될 드라마인 거 같다”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구구단은 이번 앨범의 목표로 ‘믿듣보 구구단’이라는 수식어를 얻고 싶다고 밝혔다. 하나는 “이번 앨범을 통해서 ‘구구단이 당당하고 그루브한 노래도 잘 어울리는 구나’라는 말을 듣고 싶다. 그리고 ‘믿듣보(믿고 듣고 보고) 구구단’이라는 타이틀이 생겼으면 좋겠다. 그때까지 열심히 하겠다”고 답했다.

한편, 구구단 세 번째 미니앨범 ‘Act.5 New Action’은 오늘(6일) 각종 음원사이트를 통해 공개된다.

[뉴스인사이드 소다은 기자/사진=젤리피쉬 엔터테인먼트]

ad65
ad62
ad63
ad64

SNS topic

default_setNet2
ad4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