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교도소 동기, 빈집털이로 약 3억5천만원 훔쳐…"1분도 안 걸렸다"

ad66
   

교도소 동기 일당이 전국의 아파트와 고급 빌라를 돌며 약 3억5000만원에 이르는 금품을 훔쳤다.

서울 성북경찰서는 주범 이모(44)씨 등 5명을 특수절도 혐의로 구속했다고 8일 밝혔다. 

이들은 교도소 수감 생활 중 알게 된 사이로, 2016년부터 올해까지 차례로 출소한 뒤 직장을 구하지 못하자 생활비와 유흥비를 마련하기 위해 범행을 공모했다. 범행 현장에 데려다 주는 역할, 망을 보는 역할, 도구를 이용해 침입한 뒤 금품을 훔치는 역할 등을 나누어 맡았다.

이씨 등은 지난 6월11일부터 10월30일까지 26차례에 걸쳐 서울, 대전, 경기, 충남, 경남 등 10개 시·도 아파트와 고급빌라에서 총 3억5000만원 상당의 현금과 귀금속을 챙겨 달아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초인종을 눌러 집이 비어있는 것을 확인하고 노루발못뽑이(일명 '빠루')와 특수제작한 대형 일자 드라이버로 출입문을 부수는 수법으로 범행을 저질렀다. 

경찰 관계자는 "현관문 도어락을 부수고 집에 들어가기까지 채 1분도 걸리지 않았다"며 "도어캡 등 이중 잠금장치와 경보장치 등을 설치해 피해를 예방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이씨는 지난 2012년 3년간 전국 아파트 100여곳에서 11억원 상당의 금품을 절취한 혐의로 실형을 선고 받은 후 만기 출소했으며, 나머지도 모두 동종전과자라고 경찰은 전했다. 


[뉴스인사이드 임유나 기자/사진=뉴시스]

ad65
ad62
ad63
ad64

SNS topic

default_setNet2
ad4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