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진짜 재미’ 전한다”…‘알함브라 궁전의 추억’, 국내 최초 ‘VR 로맨스’ 通할까 (종합)

ad66
   

아날로그와 디지털, 현대와 중세. 공존할 수 없을 것 같은 상반된 요소들이 한 곳에 모였다. 국내 최초로 ‘증강현실(AR)’ 소재를 차용한 드라마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이 시청자들을 스페인 그라나다로 안내할 것을 예고했다.

28일 오전 서울시 강남구 논현동 임피리얼팰리스에서는 케이블채널 tvN 새 주말드라마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연출 안길호 l 극본 송재정)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제작발표회에는 안길호 감독, 현빈, 박신혜, 박훈, 김의성이 참석했다.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은 투자회사 대표인 남자주인공이 비즈니스로 스페인 그라나다에 갔다가 전직 기타리스트였던 여주인공이 운영하는 싸구려 호스텔에 묵으며 두 사람이 기묘한 사건에 휘말리며 펼쳐지는 이야기.

안길호 감독은 AR게임이 펼쳐지는 배경으로 스페인 그라나다를 선택한 이유에 대해 “역사적으로 이슬람 문화와 스페인 전통 문화가 결합돼있는 독특한 도시의 느낌이 있다. 작품에서 디지털과 아날로그의 결합이라는 상징성도 있고 중세의 이야기와 다양성들이 게임 소재에 잘 어울릴 것 같아서 선택했다”라고 설명했다.

   
 

3년 만에 안방극장에 복귀하는 현빈은 극중 IT 투자회사 ‘제이원 홀딩스’의 대표이자 공학박사 유진우 역을 맡았다. “모든 작품을 선택할때 소재든 캐릭터든 조금이라도 다른 부분을 찾고 도전하려고 하는 편”이라고 전한 그는 “국내에서 증강현실 소재 자체가 본격적으로 다뤄진 게 처음이라고 알고 있고, 표현됐을 때 신선함과 재미가 시청자들한테 전해질까 궁금했다. 배우로서 시청자들한테 새로운 이야깃거리를 전달해 드린다는 건 매력적이지 않나. 작품을 선택하는데 큰 이유가 됐다. 또 안길호 감독님과 송재정 작가님과 언젠가 한번쯤 작품을 하고 싶었고, 함께 신선한 소재로 작품을 한다는 게 의미 있는 일인 것 같다”라고 출연 계기를 밝혔다.

박신혜는 클래식 기타리스트를 꿈꾸며 스페인에 왔으나 가족의 생계를 책임지기 위해 그라나다에서 낡은 호스텔을 운영하는 정희주 역으로 분한다. 박신혜는 출연 계기를 묻는 질문에 “어떤 새 모습 보여줄 수 있을까 늘 차기작에 대한 고민을 항상 갖고 있었다. AR 소재가 참신하게 다가왔고, 오락적인 부분뿐만 아니라 그 속에서 던져지는 메시지가 있다고 느꼈다”라며 “어떻게 보면 사회적인 문제와 연결 될 수 있겠다는 생각 들었다. 시청자분들도 그런 부분을 느낄 수 있을 것 같아서 그 점이 마음에 들었다. 또 캐릭터가 인간적이고 따뜻한 모습을 갖고 있는 게 예뻤다. 다양한 모습 보여드릴 수 있을 것 같아서 선택했다”라고 덧붙였다.

박훈은 유진우(현빈 분)의 친구이자 IT 기업 ‘뉴워드’의 대표 차형석으로 분해 현빈과 대립각을 세운다. “마법 같은 작품에 함께하게 돼서 너무 기쁘고 감사하다”라며 소감을 밝힌 그는 자신의 캐릭터에 대해 “딱히 악역이라 생각하고 연기하려고 한 적은 없다. 제 기준에서는 현빈이 역이다. 저 사람이 나쁜 연기를 하는 거고 제가 착한연기를 하고 있다고 믿고 연기하고 있다”라고 전해 웃음을 안겼다.

   
 

특히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 속에 등장하는 VR게임은 스마트 렌즈를 착용하고 게임에 접속하면 주위에 가상의 게임 캐릭터들이 출몰하는 형태. 때문에 현빈과 박훈은 극중 가상현실을 배경으로 한 액션 신을 감행하기도 했다. 이에 대해 현빈은 “상상으로 연기해야하는 상황이 많다. 진우의 스마트 렌즈 안에서 보이는 게임 속 상황이나 정보, 모든 것들을 가상으로 생각해서 연기해야 하는 게 어려웠다. 촬영할 때도 다양한 앵글로 찍었어야 해서 촬영이 좀 더 반복된 부분이 있었다”라면서도 “초반에는 생소하고 낯설음이 있었는데, 점점 제 스스로도 레벨업 됐고 이제는 높은 위치에 있다”라고 자신감을 내비쳤다.

이어 박훈은 “액션의 경우는 제가 준비를 열심히 한다고 했는데 현빈씨랑 같이 붙을 때는 현빈씨가 액션 잘할뿐더러 태가 잘 나서 보고 있으면 감상을 하게 되더라”라며 “어떤 차인지 고민하고 있는데 비율과 경험 여러 가지가 작용하는 것 같다. 현빈씨가 워낙 그런 연기에 능수능란한 배우다 보니 의지하는 부분 많았다. 감사하게 생각하고 있다”라고 전했다.

매 작품마다 신스틸러로 활약하며 강렬한 임팩트를 남긴 김의성은 차형석의 아버지이자 한국대학교 경영학과 석좌교수 차병준 역으로 출연한다. 앞서 ‘W’를 통해 송재정 작가와 호흡을 맞춘 바 있는 그는 “많은 훌륭한 작가가 있지만 송재경 작가와 같은 길 가는 작가는 없다고 생각해서 존경스러웠다. 이 분이라면 언제든 같이 작품을 다시 하고 싶다고 생각했는데 감사하게도 제안해 주셨다. 여기에 안길호 감독님이 연출을 한다는 소리를 듣고 더더욱 놓치지 말아야 겠다고 생각했다”라고 또 다시 호흡을 맞추게 된 계기를 밝혔다.

그러면서 “처음에 작가님이 부끄러워하면서 3부까지의 대본을 주셨는데 어떤 대본보다 강력하고 깜짝 놀랄만한 대본이었다. 부탁을 받는 입장이 아니라 제가 부탁해서라도 참여하고 싶었고, 특히 현빈과 박신혜라는 그야말로 국내 최고의 위치에 있는 젊은 배우와 같이 하는 것도 기뻤다”라며 “드라마를 보시면 박훈이라는 배우에 대해 다시 새롭게 발견하게 되는 큰 계기 될 것이다. 여기에는 없지만 이승준씨도 훌륭한 연기를 해줘서 관심가지고 지켜볼 수 있을 것”이라고 또 다른 드라마의 관전 포인트를 전했다.

   
 

‘VR게임’이라는 소재가 흥미를 끌수는 있지만, 어떤 이들에게는 진입장벽을 높이는 요소가 될 수도 있다. 하지만 안길호 감독은 “게임은 전세계적으로 많은 사람들이 좋아하고 즐겨하는 콘텐츠지 않나. 드라마에 녹이면서 재밌어졌다. 게임을 잘 모르는 분들도 작품 보면서 조금이라도 게임에 관심 갖게 되고, 내용을 이해하는데 어렵지 않게 하도록 노력 많이 했다. 주된 내용이 게임이기 때문에 즐겁게 게임하듯이 드라마를 관람하는 느낌을 받을 것”이라고 자신했다.

박훈 역시 “판타지 작품에서 정서가 와 닿지 않는 이질감을 느끼면 공감하기 어려울 것 같은데 이 드라마는 그런 부분들이 한국적 정서와 맞닿아 있다. 관계에 대한 이야기도 많고, 로맨스, 판타지, 액션 많은 부분들이 한국적 정서와 교묘하게 맞닿아 있어서 그런 부분을 중점으로 봐주시면 재밌게 관람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또한 김의성은 “시청자 여러분들께 지금까지 한 번도 못 해본 경험을 소개해 드릴 것이라고 기대하고 자신한다”라며 “진짜 재미가 뭔지 발견할 수 있을 것”이라고 장담했다. 마지막으로 현빈은 “증강현실을 소재로 다룬 드라마를 신선하게, 곧 다가올 수 있는 미래라고 상상하며 보면 재밌을 것”이라며 “다양한 장르가 복합적으로 잘 레이어 돼있고 탄탄한 스토리로 잘 풀어져 있다. 이국적인 배경과 잘 어우러져서 즐겁고 재밌게 볼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를 당부했다.

한편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은 오는 12월 1일 밤 9시 첫 방송된다.

[뉴스인사이드 김나연 기자/사진=tvN]

인기기사

인기기사

ad65
ad62
ad63
ad64

SNS topic

default_setNet2
ad4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