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NI이슈] 마이크로닷부터 차예련까지…‘빚투’ 논란에 대처하는 스타들의 태도(종합)

ad66
   

가수 마이크로닷을 시작으로 연예계에 ‘빚투(빚too, 나도 빚졌다)’ 바람이 불기 시작했다. 연예인 부모에게 돈을 빌려준 뒤 돌려받지 못한 사람들이 하나 둘 등장하고 있는 것.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빠르게 확산 되고 있는 ‘빚투’로 논란의 중심에 서게 된 연예인들은 각기 다른 대처를 보여줬다. 이들의 대처로 네티즌들의 반응도 극과 극으로 갈리고 있다.

가장 먼저 시작 된 건 마이크로닷 부모 사기 사건이었다. 지난 19일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마이크로닷 부모에게 사기를 당했다는 피해자들이 등장했다. 그들은 “마이크로닷의 부모가 과거 충북 제천에서 사기를 저지르고 뉴질랜드로 도주했다”고 주장했다. 처음 사기 의혹이 불거졌을 때 마이크로닷은 “사실 무근”이라는 입장을 내놓았다. 하지만 곧 마이크로닷 부모가 20년 전 사기 혐의로 피소를 당했고 뉴질랜드로 이주해 기소가 중지된 상태임이 확인됐다.

이에 마이크로닷은 “부모님께 피해를 입으셨다고 말씀하신 분들은 직접 만나뵙고 말씀을 듣겠다. 부모님과 이 일에 대해 이야기하기 전까지 정확하게 알지 못했다. 아들로서 제가 책임져야할 부분이 있다고 생각했다”고 공식 사과했다. 하지만 논란은 끊이질 않았고, 결국 마이크로닷은 모든 방송에서 하차했다.

이어 도끼 어머니에게 1000만원을 빌려준 뒤 받지 못했다는 피해자가 등장했다. 도끼 어머니의 중학생 동창이라는 피해자는 “김 씨가 1천여만 원을 빌렸지만, 지금까지 갚지 않고 잠적한 상태”라고 주장했다. 또한 “민사소송을 진행해 대구지방법원으로부터 1155만 4500원을 갚으라는 판결을 받았지만, 도끼 어머니가 아직까지도 이 빚을 갚지 않은 상태”라고 덧붙여 사기 의혹에 더욱 불을 지폈다.

도끼는 이 같은 논란이 불거지자 SNS 라이브로 반박했다. 그는 “엄마가 사기를 친 것이 아니다. 이미 법적으로 끝난 일이다. 잠적한 것도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하지만 라이브 도중 “1000만원이면 내 한 달 밥값”이라고 말해 인성 논란까지 불거졌다. 이후 도끼는 채무를 원만히 해결했다며 “서로 오해했던 부분을 풀었고 아들로서 도의적인 책임을 안고 피해자분과 원만히 합의하게 됐다”고 입장을 전했으나 네티즌들의 반응은 여전히 좋지 않았다.

또한 지난 26일 비의 부모에게 사기를 당했다는 글이 온라인 커뮤니티에 게재됐다. 피해자는 과거 비의 부모가 자신의 부모에게 약 1,700만원 어치의 쌀과 현금 800만원을 빌렸지만 아직까지 갚지 않았다고 주장하며 약속 된 어음도 공개했다. 이에 비는 소속사를 통해 “빠른 시일 내에 당사자와 만나 채무 사실 관계 유무를 정확히 밝히겠다. 그 후 원만히 해결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입장을 밝혔다.

이후 채무자와 만난 비는 소속사를 통해 두 번째 공식 입장을 전했다. 소속사 측은 “당사자인 비의 모친이 이미 고인이 되신지라 정확한 사실관계에 대한 진위여부를 확인코자 당사 대표와 비 부친이 상대측과 직접 만나 대화를 하려고 노력했다. 하지만 만난 자리에서 차용증은 없었으며, 약속어음 원본과 해당 장부를 확인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이어 “피해 주장 당사자 분들은 비 측에게 가족에 대한 모욕적인 폭언과 1억 원의 합의금을 요청했다”며 “결국 만난 자리에서 정확한 자료는 직접 확인할 수 없었으며 이는 공정하지 않다고 판단했다. 이에 당사와 비는 상대측이 주장하는 채무 금액에 대해 공정한 확인 정차를 통해 비 본인이 아들로서 도의적 책임을 지고, 전액 변제할 것”이라고 밝혔다.

   
 

같은 날 마마무 휘인도 아버지의 빚 문제로 논란의 중심에 서게 됐다. 피해자는 “휘인 아버지가 2016년 2000만원의 돈을 갚지 않아 아버지 사업이 파산했다면서 힘들어하다 췌장암3기를 진단 받은 아버지가 돌아가셨다”고 주장했다. 이에 휘인은 소속사를 통해 “친아버지는 가정에 무관심했고 가장으로서 역할도 등한시했다. 때문에 가족들은 예기치 못한 빚에 시달리는 등 가정은 늘 위태로웠다. 부모님은 2012년에 이혼하셨고, 현재 저는 친아버지가 어디에 사시고, 무슨 일을 하시고, 어떻게 지내시는지 아무것도 모르는 상태다”라고 말했다.

이어 “이런 상황 속에서 피해 사실을 접하고 당황스러운 상황이지만, 가족들과 상의해 원만히 해결하도록 노력하겠다”며 “논란이 일어나게 된 것에 대해 거듭 사과드린다”고 입장을 밝혔다.

28일에는 차예련의 아버지에게 사기를 당했다고 주장하는 피해자들이 등장했다. 그들은 “차예련 아버지가 지난 2015년 토지거래 사기 혐의로 징역 3년형을 선고 받고 내년 출소를 앞두고 있다”며 “차예련의 아버지는 딸의 이름을 이용해 소유 토지를 10억 원에 매입하기로 하고, 계약금을 일부만 줬다. 이로 인해 저희 부모님은 노후 전 자금을 다 날렸다”고 폭로했다.

이에 차예련은 “19살 이후 15년 동안 아버지를 보지 못하고 살아왔고, 10년 간 빚을 갚기 위해 저 나름대로 최선의 노력을 다 해왔다. 내가 빌린 것은 아니지만 책임감으로 돈을 갚았다. 버는 돈을 사용하지 않고 모두 채무 해결로 썼다”며 10억 원 가까이 빚을 갚았다고 밝혀 놀라움을 자아냈다. 그는 “더 이상 또 다른 피해자가 없기를 바라고 또 바랄 뿐”이라며 “사태해결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 다시 한 번 거듭 사과드린다”고 입장을 밝혔다.

연예인 부모에게 돈을 빌려줬다가 돌려받지 못한 피해자가 끊임없이 나타나고 있다. 하지만 피해 폭로에 대처하는 스타들의 태도는 두 가지로 갈렸다. 먼저 마이크로닷은 빚을 충분히 변제 할 수 있었음에도 피해자들을 외면했던 것과 피해 폭로 당시 사과가 아닌 법적 대응을 하겠다고 나선 것이 많은 이들의 비난을 받고 있다. 도끼 또한 사과보다는 ‘1000만원은 한 달 밥값’ 등 적반하장인 태도를 보인 것이 문제가 되고 있다.

그에 반해 비와 마마무 휘인, 차예련은 위에 두 사람과 다른 태도를 보였다. 그들은 본인의 채무가 아님에도 피해자들에게 사과하며 상황을 원만히 해결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네티즌들은 그들의 안타까운 가정사에 공감과 연민을 느끼며 응원의 메시지를 전하고 있다.

[뉴스인사이드 소다은 기자/사진=뉴스인사이드 DB]

인기기사

인기기사

ad65
ad62
ad63
ad64

SNS topic

default_setNet2
ad4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