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한국형 ‘배트맨’”…신하균이 택한 ‘나쁜형사’, 원작 인기 넘을까 (종합)

ad66
   

법의 경계를 아슬아슬하게 넘나들며 범인을 쫓는 형사. ‘나쁜형사’는 그간 국내 작품 속에서 보여 졌던 형사들과는 한 층 다른 형사의 이야기를 그린다. 영국 BBC 드라마 ‘루터’의 리메이크에 이어 신하균의 복귀작으로 화제를 모은 ‘나쁜형사’가 원작을 뛰어넘는 탄탄한 스토리로 MBC 월화극 시청률 부진의 흐름을 깰수 있을까.

29일 오후 서울시 마포구 상암동 MBC 사옥에서는 MBC 새 월화드라마 ‘나쁜형사’(연출 김대진 이동현 l 극본 허준우 강이헌)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제작발표회에는 김대진 PD, 신하균, 이설, 박호산, 김건우, 차선우가 참석했다.

‘나쁜형사’는 연쇄 살인마보다 더 나쁜 형사와 매혹적인 천재 여성 사이코패스의 위험한 공조 수사를 그린 범죄 드라마. 김대진 PD는 드라마에 대해 “과거의 잘못된 판단으로 나쁜형사가 된 한 남자와 그 영향으로 기억을 잃고 천재 사이코패스가 된 여자의 이야기”라며 “나쁜형사가 용서를 구하고 함께 잘못된 과거를 고쳐나가는 감성액션드라마”라고 설명했다.

또한 원작과의 차이점에 대해 “‘루터’를 봤을 때 시즌 전체를 봐도 이해가 안 가고 다가오지 않는 부분이 있었다. 그런데 ‘배트맨’ 이야기 같다는 생각이 들더라. 실제로도 ‘배트맨’을 영국식으로 재구성 한 거라고 해서 ‘배트맨’ 이야기를 갖고 오는 게 이해하기도 쉬울 것 같다고 생각했다”라며 “장형민(김건우 분)과 은선재(이설 분)가 조커를 양분하고 있고, 은선재는 캣우먼의 느낌을 갖고 있다. 채동윤(차선우 분)는 로빈의 구도고, 전춘만(박호산 분)의 역할만 원작에서 가져왔다. 회마다 원작 그대로의 에피소드를 차용하면서도 전채를 아우르는 긴 이야기를 소분해서 풀어내고 있다”라고 덧붙였다.

   
 

극중 신하균은 범인을 잡기 위해서라면 그 어떤 불법도 마다하지 않는 나쁜 형사 우태석 역으로 분한다. 2년 만의 드라마인 만큼 “긴장 되고 설레기도 하다”는 그는 “이번 ‘나쁜형사’는 장르가 주는 재미가 뛰어나지만 초점이 사건중심 보다는 인물에 맞춰있는 게 매력이다. 그 안에 처해져있는 사람들의 관계와 수많은 감정들에 초점이 맞추져 있다. 촬영 계속하고 있지만 어떻게 변해갈까 궁금해지는 매력이 있다”라고 드라마만의 매력을 전해다.

이설은 기자이자 천재 사이코패스로 형사인 태석이 범인을 잡을 수 있도록 은밀한 조력자 역할을 자처하는 은선재 역을 맡았다. 특히 신인 배우로서 베테랑 선배 배우와 상대역으로 호흡을 맞춘다는 것은 부담감이 따를 수밖에 없을 터. 이에 이설은 “선배님과의 호흡을 준비 하면서 선배님의 사진을 표정별로 A4용지에 인쇄해서 집에 붙여 놨다. 쫄지 않으려고. 생활공간에 항상 붙여놓고 보면서 연습했다. 또 현장에서 리허설 많이 하면서 긴장 풀고 호흡 맞춰가고 있다”라고 털어놨다.

박호산은 사사건건 부딪히는 태석을 끈질기게 괴롭히는 광역수사대장 전춘만 역으로 출연한다. 자신의 캐릭터에 대해 “우태석이 이유 있는 나쁜 형사라면 전춘만은 밑도 끝도 없이 진짜 나쁜 형사”라고 표현한 그는 첫 악역이라는 것에 대해 “악역을 방송에서만 안 해봤지 무대에서는 악역도 많이 해봤다. 역할을 저와 벌려놓는 걸 좋아한다. 저하고 다른 사람을 만들고 해보지 못한 경험을 살리고. 캐릭터를 맡을 때마다 친구를 사귄다고 생각하는데, 나쁜 친구도 사겨보는 기분이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김건우는 완벽한 스펙을 갖춘 검사이자 연쇄살인마 장형민 역으로 분한다. 자신의 캐릭터에 대해 “절대로 현실세계에서는 있어서는 안 되는 인물”이라고 전한 그는 “이게 하나의 드라마에서 캐릭터로 창조된다면 그 역할은 꼭 내가 해보고 싶다는 욕심 있었다. 그만큼 인물이 가진 힘과 매력 있었고. 단순하게 1차원적으로 열심히 준비했다. 김건우 만이 표현할 수 있는 게 뭐가 있을까 생각하다가 혼잣말을 많이 해 봤다. 속으로 혼잣말도 하고 실제로 뱉어보기도 하면서 삐뚤어진 생각을 많이 해 봤다. 특정 롤모델을 정했다기보다는 비슷한 장르의 드라마들을 많이 봤다”라고 자신의 노력을 전했다.

경찰대 수석 졸업에 빛나는 바른 생활 꽃미남 형사 채동윤 역에는 차선우가 이름을 올렸다. 차선우는 “이번 작품이 중요한 작품이다 보니 현장에서 감독님, 배우들과 많은 대화를 통해서 열심히 노력하고 있다”라며 “신하균 선배님께 많이 배우고 있다. 촬영 중일 때나 카메라 밖에서도 선배님의 모습 하나하나를 많이 느끼며 배우려고 노력중이다. 선배님의 그런 가르침 덕분에 저도 촬영하면서 느끼는 게 많다. 드라마 안에서 어떻게 잘 표현할지는 모르겠지만 응원 많이 해주셨으면 좋겠다”라고 당부했다.

   
 

특히 ‘나쁜형사’는 첫 회 19금 판정을 받으며 화제를 모은 바 있다. 이에 대해 김대진 PD는 “부담 없다. 19금을 선정성이나 폭력성에 기대서 풀 생각은 없다. 묘사는 많이 피해가는 방식이다. 그걸 직접적으로 보여주는 것보다 안보여주면서 무섭게 하는 방법도 여러 가지 있지 않나. 애초에 그게 목표는 아니라 신경 안 쓰고 있다. 19금은 캐릭터를 규정하는 부분에서 선정성이 있다. 원작에도 있는 것인데, 우태석이 범인이 위기에 처했을 때 목숨을 구해주지 않고 방관하는 것이나. 은선재가 부모님을 살해하는 장면이다. 이걸 빼면 캐릭터 설명이 안 되기 때문에 애매하게 가느니 19금 받고 그대로 가자고 했다. 다만 그 이후 부분은 많이 완화해서 최대한 19금이 안 되게 노력할 예정이다”라고 설명했다.

또한 시청률 부담감에 대해서는 “시청률 많이 신경 안 쓴다. 쓴다고 해서 어떻게 할 수 있는 것도 아니고 시청자분들이 정하는 것이지 않나. 2, 3% 나온다고 해서 열심히 안 하는 것도 아니고, 지금 이 시간에도 모든 현장에서 사력 다해서 드라마를 만들고 있다. 저희 역시 현장에서 다 같이 즐겁게 놀면서 촬영 하고 있다. 적어도 만듦새 좋은 드라마라는 얘기를 듣자고 하면서 열심히 상의하면서 만들어가고 있다”라고 밝혀 기대감을 높였다.

마지막으로 김대진 PD는 “원작과 너무 비교하지 말고 ‘나쁜형사’ 그 자체로 많이 봐줬으면 좋겠다”라고 바람을 드러냈다. 신하균 역시 “인물도 다르고 에피소드나 사이코패스와의 공조는 비슷하지만 이야기를 풀어가는 방식과 인물 감정이 많이 다르다. ‘루터’를 보신 분과 ‘나쁜현사’를 보신 분이 다른 재미를 느낄 것”이라고 전했던 바. 과연 원작과는 다른 매력으로 성공적인 리메이크작으로 남을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나쁜형사’는 오는 12월 3일 밤 10시에 첫 방송된다.

[뉴스인사이드 김나연 기자/사진=MBC]

인기기사

인기기사

ad65
ad62
ad63
ad64

SNS topic

default_setNet2
ad4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