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불타는 청춘’ 한정수, 故김주혁 언급 “세상에 혼자 있는 느낌…아무것도 할 수 없었다”

ad66
   

‘불타는 청춘’ 한정수가 故 김주혁을 언급했다.

지난 4일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불타는 청춘’에서는 고흥 장예마을로 여행을 떠난 멤버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한정수와 함께 설거지를 하던 양수경은 “왜 일을 하다가 갑자기 쉬었느냐”라는 질문을 건넸다.

이에 한정수는 “힘든 일이 있었다. 제일 가깝고 한 명밖에 없었던 친구가 안타까운 사고로 목숨을 잃었다”라고 故 김주혁을 언급했다. 

그는 이어 “지구상에 나 혼자 있는 느낌이었다. 일이고 뭐고 아무 것도 할 수가 없었다. 3, 4개월을 아무 것도 하지 않고 집에만 있었다”라고 당시 심경을 털어놨다.

한정수는 “‘내가 왜 이렇게 힘들까’ 생각을 했는데, 내가 무명 생활이 길었다. 10년 가까이 일도 없이 힘든 시기를 보냈다. 그때 내 옆에 있던 게 그 친구였다. 가장 힘든 시기에 내 옆에 있었던 친구였던 거다”라고 김주혁과의 깊은 인연을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 친구가 힘든 사람을 잘 못 본다. 어떻게든 힘든 사람에게 티 내지 않고 도와주려고 한다. 나 이오에 다른 무명 배우들에게도 정말 꾸준히 잘 해줬다”라고 김주혁을 향한 고마움을 전해 보는 이들을 뭉클하게 만들었다.

[뉴스인사이드 김준희 기자/사진=SBS ‘불타는 청춘’]

인기기사

인기기사

ad65
ad62
ad63
ad64

SNS topic

default_setNet2
ad4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