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서원 "영화 '나쁜남자' 촬영장서 영혼 다쳤다…가장 지옥이었다"

ad66
   

영화 '나쁜남자' 서원의 인터뷰에 이목이 쏠리고 있다.

김기덕 감독과 배우 조재현의 성추문과 관련해 과거 이들과 함께 영화를 찍었던 배우 서원의 인터뷰가 재조명받고 있다. 

과거 김기덕 감독의 영화 '나쁜 남자'에서 조재현과 함께 주연을 맡았던 배우 서원은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나쁜 남자를 촬영했던) 두 달이 정말 지금까지 제 인생에 있어서 가장 지옥이었다”고 말했다. 

또한 "촬영장에서 거의 자폐였다” 며“선화로 있어야 하는 제 모습이 끔찍했어요” 라고 말했다. 서원은 김기덕 감독과의 작업을 “악몽”이라 표현하며 “영혼을 다쳤다”고 까지 말했다.

2002년 개봉한 '나쁜 남자'는 사창가 깡패 두목이 여대생을 창녀촌으로 끌어들이고, 창녀가 된 여대생이 자신을 사랑하도록 만드는 얘기를 담은 영화다.

서원은 '나쁜 남자' 이후 배우 활동을 하지 않고 있는 상태다.

 

[뉴스인사이드 임유나 기자/사진 =채널A]

인기기사

인기기사

최신기사

최신기사

ad65
ad62
ad63
ad64

SNS topic

default_setNet2
ad4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