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윤민수 측, “모친 채무 서로간 오해 있었다…원만히 합의”(공식입장)

ad66
   

그룹 바이브 윤민수가 모친 채무 관련 추가 입장을 밝혔다.

26일 윤민수 소속사 메이저나인은 보도자료를 통해 “보도 이후 상대측과 수차례 만나 사실관계를 파악한 결과, 윤민수 모친과 상대방 사이에 22년 전 채권채무에 대해 서로간의 오해가 있었음을 확인했다”고 전했다.

이어 “서로간의 오해를 풀고 최근 원만하게 합의를 마쳤음을 알려드린다”며 “사실관계와 다른 제3자의 허위 정보 유포에 대해서는 단호하게 조치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하 메이저나인 공식입장 전문.

MAJOR9[메이저나인] 입니다.

언론을 통해 보도되었던 소속 아티스트 윤민수 모친의 과거 채무관계 관련 추가입장을 전달 드립니다.

우선 이번 일로 많은 분들께 심려를 끼쳐 드린 점 사과드립니다.

윤민수 측은 보도 이후 상대 측과 수차례 만나 사실관계를 파악한 결과, 윤민수 모친과 상대방 사이에 22년 전 채권채무에 대해 서로간의 오해가 있었음을 확인하였습니다.

이에 서로간의 오해를 풀고 최근 원만하게 합의를 마쳤음을 알려드립니다.

상기 사실에 근거하여 당사는 사실관계와 다른 제3자의 허위 정보 유포에 대해서는 단호하게 조치할 것임을 알려드립니다.

앞으로도 저희 메이저나인은 소속 아티스트와 팬 여러분의 권익을 보호하고자 최선을 다하고, 더 좋은 음악으로 여러분들의 사랑을 받을 수 있도록 더욱 더 성실하게 노력하겠습니다.

마지막으로, 다시 한 번 많은 분들께 여러모로 심려를 끼쳐 드린 점 사과드립니다.

[뉴스인사이드 소다은 기자/사진=메이저나인]

인기기사

인기기사

최신기사

최신기사

ad65
ad62
ad63
ad64

SNS topic

default_setNet2
ad4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