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NI이슈] ‘성추행 혐의’ 정유안, 스스로 만든 평생 지워지지 않을 꼬리표

ad66
   

신인배우 정유안이 성추행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은 사실이 드러났다. 어린 나이로 다양한 역할을 맡으며 시청자들에게 호평을 받아왔던 정유안은 이번 사건으로 인해 회복 불가능한 이미지를 안게 됐다.

10일 한 매체에서는 정유안이 최근 성추행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았다고 보도했다. 그는 술자리에서 만난 여성에게 무리한 요구를 했고, 이에 여성이 정유안을 경찰에 신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러한 논란에 소속사 VAST엔터테인먼트는 “정유안이 성추행 혐의로 올해 초 경찰 조사를 받았다. 진위 여부를 파악 중에 있다”며 “고의적으로 벌인 일은 아닌 것으로 안다”고 밝혔다.

이어 “정유안 본인 역시 사실 여부를 떠나, 불미스러운 일이 발생한 것에 대해서 진심으로 죄송한 마음을 가지고 있으며, 성실하게 조사에 임할 예정이다. 현재 촬영 중인 드라마 출연 여부는 제작진과 협의 중이며, 현재로서 명확하게 정해진 바가 없다”고 전했다.

관계자는 “사건 진위 여부가 확인 되지 않은 만큼 추측성 보도는 자제해주시길 간곡히 부탁드린다”며 “이런 일로 큰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또한 추가 보도자료를 통해 “현재 촬영 중인 드라마의 출연 여부를 제작진과 협의 하였고, 해당 사건의 사실 여부를 떠나서 작품에 피해를 끼치지 않기 위해 정유안의 드라마 하차를 결정했다”고 밝히기도 했다.

2015년 CF로 연예계에 데뷔한 정유안은 KBS ‘7일의 왕비’, MBC ‘이리와 안아줘’, 영화 ‘신과 함께-인과연’, ‘밀정’, ‘창궐’ 등 다양한 작품에 출연하며 대중들에게 차근차근 얼굴을 알려왔다. 특히 ‘신과 함께-인과연’에서는 하정우 아역으로 출연해 많은 사랑을 받았던 바.

그렇기에 이번 성추행 사건은 많은 이들에게 충격을 안겨줬다. 신인배우로서 더 높게 날아야할 시점에 생긴 이러한 논란은 그의 발목을 잡기 충분했다. 평생 따라다닐 꼬리표를 달게 된 것. 사건 진위 여부가 아직 명확히 확인되지 않았으나 촬영 중인 드라마 하차 여부가 거론되는 등 이미 찍혀버린 낙인은 쉽게 지워지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최근 이서원부터 정유안까지 신인배우들의 성추문이 잇따르고 있다. 두 사람 다 작품을 통해 꾸준히 인기몰이를 하고 있었기에 실망감이 큰 만큼 비난의 목소리도 커져갔다. 이에 얼굴이 알려진 연예인인 만큼 조금 더 신중하게 행동했다면 어땠을까 하는 아쉬움이 든다.

[뉴스인사이드 소다은 기자/사진=VAST엔터테인먼트]

인기기사

인기기사

최신기사

최신기사

ad65
ad62
ad63
ad64

SNS topic

default_setNet2
ad4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