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골목식당’ 백종원, 피자집 사장에 “장사 의지 없어…솔루션 중단하고파”

ad66
   

‘골목식당’ 백종원이 피자집 사장에 솔루션 중단을 제안했다.

지난 9일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는 청파동 하숙골목 피자집을 솔루션하던 중 사장의 태도에 분노한 백종원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백종원은 피자집 사장에게 “방법이 생각이 안 난다. 어떻게 했으면 좋겠는지. 왜냐면 장사를 향한 의지가 없어 보였다 사실. 몰라서 그랬다고 하기도 어렵고 손님한테 대하는 거 보면 절박하지가 않다. 내가 절박한데 손님이 나가는 걸 볼 수 없지 않나”라고 답답한 심경을 전했다.

그는 이어 “이 프로그램을 오해하지 마라. 안 되는 사람을 데려다 억지로 가르쳐서 뭔가를 열어주지 않는다. 그렇게 해서는 안 된다. 서로 힘들고 서로 불행하다. 나는 나 대로 마음을 다치고, 방송 타서 순간적으로 장사 확 끌어주면 그만큼 허탈감도 없다. 그 원망이 나한테로 다 올 거다. 그러느니 차라리 중단하는 게 나을 수도 있지 않겠나”라고 회유했다.

그러면서 “사장님은 포기해야한다 지금. 진짜로. 내가 바꿔줄 수 있는 게 한계가 있지. 뭐가 될 수 있어야 나도 뭔가 도움을 줘서 같이 일으켜 보지. 포기해야 된다. 방법 없다. 오늘 본 것만으로도 엄청나게 욕먹을 거다. 그런 집을 도와준다는 건 나도 욕먹는다”라고 강조했다.

백종원은 피자집 사장에게 “어떻게 했으면 좋겠나”라고 물었고, 잠시 뜸을 들이던 피자집 사장은 “더 해보고 싶다. 오늘이 세 번째고”라고 답했다. 백종원은 “진짜 장사할 의지가 있느냐”라고 되물었고, 사장은 “장사 계속 할 생각 있다”라고 의사를 표했다. 그는 “이 많은 것들을 고쳐서 장사하고 싶은 마음이 있다는 거냐”라는 백종원의 질문에 “네”라고 확언하며 “실수 많이 한 건 인지하고 있다”라고 덧붙였다.

그러자 백종원은 “그러면 이렇게 하자. 어쨌든 촬영은 시작했지 않나. 난 지금 판단했을 때 진짜 중단하고 싶다. 중단해야 된다. 음식을 먹지도 않지 않나. 먹을 생각도 없다. 지금 먹어 봐야 소용 없고”라며 “한 주만 딱 해보자. 오늘 했던 메뉴 그대로 해서 손님 20명 받기를 성공 못하면 포기해라”라고 마지막 제안을 건넸다. 이어 “20명 손님 과반수에게 재방문 의사를 받아야 한다”라며 “그게 실패한다면 난 이 집 솔루션 포기한다”라고 거듭 강조했다.

한편 ‘백종원의 골목식당’은 매주 수요일 11시 10분에 방송된다.

[뉴스인사이드 김준희 기자/사진=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인기기사

인기기사

최신기사

최신기사

ad65
ad62
ad63
ad64

SNS topic

default_setNet2
ad4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