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영화 7편 찍는 마음으로”…드라마+영화 ‘트랩’이 놓은 신선한 덫 (종합)

ad66
   

장르물의 명가 OCN이 새롭게 내세운 드라마틱 시네마의 첫 타자가 시청자들과 만날 준비를 마쳤다. 영화와 드라마의 포맷을 결합, 신선한 소재에 과감한 하드보일드 스타일을 접목한 ‘트랩’이 영화관에서 느낄 수 있는 짜릿함을 안방극장까지 고스란히 전달할 것을 자신했다.

31일 오후 서울시 강남구 르메르디앙 서울 호텔에서는 케이블채널 OCN 드라마틱 시네마 ‘트랩’(연출 박신우 l 극본 남상욱)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제작발표회에는 이서진, 성동일, 임화영, 윤경호, 박신우 감독이 참석했다.

‘트랩’은 알 수 없는 덫에 걸린 국민 앵커의 충격적인 전말을 그린 하드보일드 추적 스릴러 드라마. 박신우 감독은 “선악의 경계에서 인간들이 덫에 걸린 이야기다. 저희가 다루는 인간상이 있는데, 그 인간상을 만났을 때 보통의 사람들이 어떻게 대처하고 어떻게 대항해야 하는지 다루는 이야기”라고 설명했다.

특히 ‘트랩’은 OCN 드라마틱 시네마의 첫 타자로 나선 작품. 이에 대해 “드라마틱 시네마의 첫 포문을 연다고 해서 부담됐다”라고 전한 그는 “이 작품을 하면서 영화적인 게 뭔가에 대해 가장 고민했고, 거기에 충실해서 최선을 다했다”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저도 처음 이 작품을 접했을 때 시네마틱 드라마라고 생각하고 읽었는데 드라마틱 시네마라고 해서 OCN의 영화적 소구에 대한 의지가 강하게 보였다. 트랩은 영화로 준비 하던 작품이라 뿌리 자체가 영화다. 그걸 드라마화 하는 과정 속에서 7편의 영화 같은 이야기를 만들려고 노력했고, 영화적인 접근을 중심으로 한 이야기다 보니까 차별점이 있을 것”이라고 ‘트랩’만의 차별점을 알렸다.

   
 

하지만 2시간 짜리 영화로 준비 중이던 작품을 7부작 드라마로 늘린 만큼 스토리 전개에 대한 우려도 나올수 밖에 없을 터. 이에 대해 박신우 감독은 “영화로 준비하던 작품이지만 ‘트랩’의 경우에는 드라마 포맷이 가장 적합하지 않았나 싶다. 영화는 두 시간짜리의 플롯 중심 이야기인데, 캐릭터적인 맹점 때문에 소화하기 힘든 부분이 있었고 그에 대한 갈증이 있던 차에 좋은 제안을 해주셨다. 드라마로 바꾸면서 캐릭터 중심의 이야기로 변형·확장해서 훨씬 더 캐릭터 적으로 깊이 있고 풍성한 이야기 할 수 있게 됐기 때문에 제가 생각했던 이야기를 잘 풀어낼 수 있는 포맷이라 생각한다”라고 일축했다.

3년 만에 브라운관에 복귀하는 이서진은 알 수 없는 덫에 걸린 국민 앵커 강우현 역으로 분한다. 그는 “영화 ‘완벽한 타인’이 잘되기 전에 ‘트랩’ 제의를 받았다. 제작진이 ‘완벽한 타인’ 제작진이고, ‘완벽한 타인’을 촬영하면서 좋았던 기억이 있어서 이 제작진과 다시 일 하는 것도 좋을 거라 생각했다. 또 원래 영화로 만들려고 했다가 짧은 드라마로 제작한다는 게 좋은 시도인 것 같고 내용도 요즘 관심 있게 보고 있는 장르라 선택하게 됐다”라고 출연 계기를 밝혔다.

전직 앵커 역할인 만큼 “평소에 뉴스를 많이 보는데 ‘트랩’을 한다고 결정한 후에는 앵커들이 뉴스를 진행하는 모습을 눈여겨보고, 연기하기 위해 집에서 따라하고 연습하기도 했다”라는 그는 “액션이 많아서 육체적으로 고생했다. 이때까지 했던 촬영 중에서 피 분장을 제일 많이 한 것 같다”라고 털어놨다.

촉이 살아있는 베테랑 형사 고동국 역으로 출연하는 성동일은 “정말 잘 만들어진 좋은 캐릭터니 해보면 어떻겠냐고 제안해서 믿고 갔다. 제가 고민하지 않아도 될 정도로 좋은 시나리오에 좋은 캐릭터가 만들어져있었기 때문에 고동국이라는 역을 하게 된 것”이라며 “작가님이 잘 쓰셔서 처음 약속한대로 감독님이 시키는 대로 열심히 따라했다. 시나리오가 너무 완벽하고 감독님이 영화 하셨기 때문에 작품적으로 봐주셨으면 좋겠다. 드라마 최초로 7부까지 그림 콘티가 완성 돼서 들어갔다. 처음 경험했다. 모든 드라마에서 콘티가 완벽하게 만들어져서 들어간 적이 없는데 감독님이 무모한 도전 했다. 그만큼 치밀함에 있어서는 그간 드라마에서 보지 못한 걸 볼 수 있을 것”이라고 자신했다.

   
 

임화영은 촉망받는 스타 프로파일러 윤서영 역으로 출연한다. 자신의 캐릭터에 대해 “자신감 넘치고 당당하고, 매력 있는 친구다. 그 안에서도 러블리한 모습을 조금씩 볼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한 그는 “해보지 못한 것들을 많이 했다. 주짓수도 배워봤고 면허 없는데 드라마 통해 면허도 취득했다”라며 “프로파일링 할 때는 제가 놓치는 부분이 있으면 성동일 선배님이 많은 도움을 주셨다. 선배님 덕에 서영이가 프로파일링 할 때 잘 풀어나갈 수 있었다”라고 덧붙였다.

윤경호는 강원도 산 속에서 홀로 산장 카페를 운영하고 있는 정체불명의 인물 마스터 윤 역으로 출연, ‘완벽한 타인’에 이어 이서진과 또 한 번 호흡한다. 그는 “‘완벽한 타인’에서는 친한 40년 지기 친구였다면 트랩에서는 처음 보는 낯선 관계, 산장 주인과 손님으로 만난다”라며 “‘완벽한 타인’이 사랑 받으면서 감사하게도 감독님이 추천해주셔서 같이 참여하게 됐다. 그사이에 이서진과 정도 많이 들었다. 많은 도움 받고 편한 환경에서 촬영했다”라고 전해 훈훈함을 안겼다.

마지막으로 임화영은 “1회부터 긴장의 끈을 놓지 않고 본다면 마지막에 ‘아 이래서 반전이 있구나’ 하는 포인트가 있을 것”이라고 당부했고, 이서진은 “촬영하면서 사전제작으로 짧은 얘기를 짧게 찍을 수 있는 게 좋더라. 앞으로 이런 드라마가 계속 나오기 위해 ‘트랩’이 잘 됐으면 좋겠다”라고 바람을 드러냈다.

이어 박신우 감독은 “7편의 영화를 만든다는 마음으로 했다. 잠시 불 끄고 영화 보듯이 봤으면 좋겠다”라며 “팝콘은 쏟을 수 있으니 안 드셨으면”이라고 덧붙여 웃음을 안겼다.

한편 ‘트랩’은 오는 2월 9일 오후 10시 20분 첫 방송된다.

[뉴스인사이드 김나연 기자/사진=OCN]

인기기사

인기기사

최신기사

최신기사

ad65
ad62
ad63
ad64

SNS topic

default_setNet2
ad4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